청정바이오-스마트관광 등에 198억원 투자한다
청정바이오-스마트관광 등에 198억원 투자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그린뉴딜 등 R&D 112억원-비 R&D 85억원

 

제주도는 코로나19로 인한 팬데믹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한국판 뉴딜과 개편된 지역주력산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제주테크노파크와 제주지역사업평가단과 함께 지역주력산업육성사업 지원계획을 공고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지역주력산업은 지역뉴딜산업 육성, 지역 전략수요, 뉴딜과 연계된 중앙정부(중소벤처기업부)의 방침에 따라 개편한다.

우선 지역 특화도가 높은 청정헬스푸드산업에서 제주자원을 활용해 적용 가능한 청정바이오산업으로 개편한다.

또한 지역뉴딜과 연계한 신산업 육성을 위해 지능형 관광콘텐츠산업을 스마트관광산업으로 변경한다.

이와 함께 제주 전기차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 및 그린뉴딜과의 연계강화를 위해 스마트그리드산업을 그린에너지산업으로 확대 시행한다.

지역산업 육성을 위한 예산은 지난해 성과 인센티브 확보 등으로 약 23억원이 증액된 198억5000만원(국비 141억6800만, 지방비 56억8200만)이며, R&D 지원에 112억9600만원, 비R&D지원에 85억5400만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올해 지역특화산업은 △팬데믹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면역강화식품, 간편식 가공식품 등을 위한 청정바이오산업 △관광·문화상품의 비대면화를 위한 실감형콘텐츠, 빅데이터 활용서비스 등을 위한 스마트관광산업 △카본프리 아일랜드 2020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제주형 뉴딜과 연계하는 그린에너지산업 분야를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지난 1월29일부터 공모를 시작해 오는 2월22일부터 3월4일까지 온라인(http://www.smtech.go.kr)을 통해 접수받을 예정이다.

이번 주력산업은 R&D 56억9,900만원(국비 46억6300만·지방비 10억2600만)으로 자율적으로 제시하는 자유공모(47억9900만원)와 품목지정과제(9억원·3개 과제)에 지원된다.

신청대상은 지역 중소기업 또는 산학연 컨소시엄이다.

비R&D는 22억6000만원(국비 15억8200만, 지방비 6억7800만) 규모로 품목개요서에 제시된 내용을 바탕으로 지역혁신기관 등에서 신청할 수 있다.

제주도는 이번 지역특화산업 추진을 통해 △현재의 위기에 대한 대응력을 강화하기 위한 신환경 대응체계 확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지속성장 기반조성 △지역혁신을 통한 신시장 창출을 지원하는 혁신성장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성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제주도내 중소기업 역량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형석 미래전략국장은 “현재까지의 지원시스템과는 달리 코로나19로 인해 힘들어하는 지역기업들에게 꼭 필요한 사업 프로그램을 지원해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고 혁신 경쟁력 확보에도 도움을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