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노형 대보코아볼링장 확진자 방문 ‘검사 받아야’
제주 노형 대보코아볼링장 확진자 방문 ‘검사 받아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볼링장을 방문해 제주도가 동선이 겹치는 도민의 조속한 진단검사를 당부했다.

4일 제주도에 따르면 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571~573번 3명이 제주시 노형동에 위치한 대보코아볼링장을 방문한 사실이 확인됐다.

이들은 2월24일 오후 5시38분부터 6시28분까지 볼링장에 머물렀다. 이날 같은 시간에 볼링장에 있었던 이용자는 가까운 병원이나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야 한다. 

역사조사 결과 확진자들은 볼링장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실내체육시설 특성상 격렬한 운동이 불가피 해 동선을 최종 공개하기로 했다.

볼링장에 대한 방역소독 조치는 모두 완료됐다. 확진자들과 접촉한 직원 1명은 다행히 음성 판정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