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년째 제주4.3평화공원은 정성 담은 시화 작품 '활짝'
19년째 제주4.3평화공원은 정성 담은 시화 작품 '활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작가회의, 73주년 시화전 ‘거기, 꽃 피었습니까’ 9월 30일까지 개최

제주작가회의(회장 강덕환)는 제주4.3 73주년을 맞아 4월 2일부터 9월 30일까지 시화전 ‘거기, 꽃 피었습니까’를 개최한다. 전시 장소는 제주4.3평화공원 문주(공원 정문)다. 전시 작품 수는 총 70편이며, 제주작가회의 회원들만이 아니라 전국 시인들도 함께 참여했다.

제주작가회의는 제주시 봉개동 명도암에 4.3평화공원 공사 첫 삽을 뜨던 2003년부터 4.3 시화전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로 19년째다.

이번 전시 제주는 ‘시로 읽는 4.3생애사’로 정했다. 4.3희생자나 유족, 체험자들의 삶을 좀 더 깊이 들여다보는데 방점을 뒀다. ▲제주4.3이 한국사회에 미친 영향 ▲4.3이후 미체험 세대로서의 4.3에 대한 시선 ▲한국전쟁 전후 시기의 타 지역의 사례 등을 공유하는 문학적 형상화에 초점을 두고 기획했다. 전시 제목 ‘거기, 꽃 피었습니까’는 허영선 작가의 시 ‘법 앞에서’에서 인용했다.

주목할 점은 4.3 장편서사시 ‘한라산’을 발표해 옥고를 치렀던 이산하 시인이 올해 처음 시화전에 참가했다. 한국전쟁 전후 아픈 역사를 공유하는 지역의 시인들도 동참해 국내 근·현대사의 질곡을 만날 수 있다.

제주작가회의는 지난해부터 올해 2월까지 4.3특별법 개정 쟁취 공동행동에 참여해 웹 시화전, 제주시청 앞 거리시화전, 제주도의회 시화전 등을 개최해왔다.

전시 작품은 올해 상반기 시선집으로 발간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