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동ㆍ노형동 일대 상습 가정집 털어온 용의자 검거
연동ㆍ노형동 일대 상습 가정집 털어온 용의자 검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동과 노형동 일대 가정집을 돌며 현금과 귀금속 등을 상습적으로 털어온 용의자 고모씨가 16일 경찰에 검거됐다.

제주경찰서에 따르면 고모씨(29.제주시 연동)는 지난 2003년 10월부터 이번달까지 10개월간 연동과 노형동 일대 가정집을 돌며 총 21회에 걸쳐 5580여만원 상당을 상습적으로 절취해 왔다고 밝혔다.

고모씨는 초인종을 눌러 사람이 없는 것을 확인한 후, 잠그지 않은 중창문으로 침임해 금품 등을 방법으로 범행을 저질러 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고모씨를 검거한 후 주거지에서 노트북, 디지털 카메라, 귀금속 등 17점을 압수한 후 특가법 제5조를 위반한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