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4.3-경남 3.15 교사 연수...4‧3전국화 도모한다
제주 4.3-경남 3.15 교사 연수...4‧3전국화 도모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교육청은 경상남도교육청과 함께 '제주4‧3-경남3‧15 교류 연수'를 올해에도 진행하며 4‧3 전국화를 도모한다. 

제주와 경남교육청은 지난 2018년 '테마형 수학여행 등 교류‧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근거로 상호 교류 연수를 이어가며 통합적 평화‧인권교육을 안착하고 4‧3을 전국화하고 있다. 

이번 연수에서 제주와 경남 교원들은 서로의 지역을 방문하며 유적지 답사 및 수업사례 발표‧공유 등을 진행한다. 

제주 교원 25명은 2일부터 3일까지 ‘경남 3‧15에서 배우는 민주주의 역사 탐방 연수’에 참여해 경상남도 창원 3‧15의거 현장, 밀양 독립운동 사적지, 김해 봉하 마을을 답사할 예정이다. 

경남 교원 25명은 ‘제주 4‧3에서 배우는 민주주의 역사 탐방 연수’에 참여해 16일부터 17일까지 제주4‧3평화공원, 북촌지역유적지, 섯알오름 학살터, 백조일손지묘, 동광 무등이왓 등을 방문한다.

김용관 민주시민교육과장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연수를 진행하지 못해 교원들이 무척 아쉬워했다. 올해 연수를 재개할 수 있게 돼 다행”이라며 “더 많이 만나고 교류하면서 제주와 경남의 역사를 전국의 평화‧인권‧상생의 교훈으로 확산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 2022-01-01 12:14:59
그렇게 25명도 제주 4.3을 엉망으로 배워가겠구나..
58.***.***.57

진실 2021-12-03 20:05:30
이준석이가 몽리를 부리면서 당무와 선대위 임무를 팽개치고 제주도까지 갔는대... 선애위 알을 하지 않으려면 선대위 작함을 사퇴하고 잡애서 푹 쉬면 돨것이다. 대선이 코 앞안대, 후보와 뜻이 안 맞으면 자기가 쉬면 될 것을, 자기 말 안 듣는다고 기자들 앞에서 이러쿵 저러쿵 하니 목볼인견이다. 그 친구 재발 뉴스에 안 나왔으면 좋겠다.
223.***.***.23

전직교원 2021-12-03 15:08:23
제주도교육청 김용관 민주시민교육과장은 제주4.3사건의 올바른 역사적 진실을 바르게 경남교육청 25명에게 알려야 한다.
"제주4ㆍ3사건은 1948년 4월 3일 남로당 중앙당의 지령을 받은 남로당 제주도당 공산주의자들이 대한민국 건국을 저지하고 인민공화국을 수립하기 위하여 일으킨 폭동 및 반란으로서, 남로당 인민해방군은 남한을 북한 김일성 정권 통치영역에 포함시키기 위하여 무장 폭력을 사용하였고 또한 이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많은 도민이 무고하게 희생되었으며, 1957년 4월 2일 마지막 빨치산이 체포되어 사건을 완전히 종결될 때까지 만 9년 동안 공산주의자들이 살인 납치 방화를 자행하여 제주 사회를 혼란에 빠트렸던 사건이다."
119.***.***.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