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두번째 교육감 도전...“제주교육 미래 새롭게”
김광수, 두번째 교육감 도전...“제주교육 미래 새롭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문 현 교육감 겨냥 "제주교육 갈등원인은 소통 부재"..."단일화는 대선 후 논의"
김광수 전 교육의원
김광수 전 교육의원

김광수 전 교육의원이 제주도교육감 선거 두번째 도전에 나선다. 

김광수 전 의원은 13일 오전 10시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교육의 새로운 미래를 위해 다시 한번 도민 여러분의 선택을 받고자 한다며 출마를 선언했다.

김 전 의원은 "저는 오는 6월1일 실시되는 제주도교육감 선거에 다시 한 번 도민 여러분의 선택을 받고자 한다"며 "오늘의 제주교육은 갈 곳을 잃고 표류하는 돛단배처럼 위태롭다"고 이석문 교육감을 겨냥했다.

김 전 의원은 "모든 갈등의 원인은 소통의 부재에서 시작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며 "교육현장에서의 불통은 자라나는 우리 아이들에게 매우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어 문제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김 전 의원은 "급속하게 변화하는 사회에 맞춰 제주교육도 새롭게 변화를 해야 한다"며 "모든 힘을 다해 제주교육의 틀을 새롭게 바꿔 미래세대가 제주의 미래를 책임질 수 있도록 하는 역량을 갖춰 나가도록 하겠다"고 변화를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소통은 교육에 있어 기본적인 요소로 서로 대화하고 존중하면 이루지 못할 일은 없다고 생각한다"며 "모든 사람이 소통할 수 있는 열린 공간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학생들이 학습생태계도 크게 변화하면서 현장에서도 어려움이 많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와 관련 그는 "급변하는 사회환경과 변화에 맞춰 학력이 떨어지는 아이들이 없도록 학생들의 학습권도 최대한 틀을 바꿔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평생을 교육자로 살아왔고, 교육자로서 고민하고, 교육자로서 행동해 왔다"며 "변화하지 않으면 제주의 미래는 없고, 제주교육의 미래도 마찬가지로 제주교육의 새로운 변화를 이끌어갈 적임자는 저 김광수"라고 자신했다.

현역 교육감에 맞서 후보 단일화에 대해 김 전 의원은 "그동안 제주도 곳곳을 다니면서 도민들로부터 그런 얘기(단일화)를 많이 들었다"며 "이렇게 출마선언을 하는 자리에서 이렇다, 저렇다 얘기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즉답을 피했다.

다만 김 전 의원은 "앞으로 대선이 다가오고 있는데 대선 후 과정을 보면서 단일화 논의를 해도 충분할 것 같다"며 단일화 가능성을 열어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8
탁구사링 2022-01-14 08:44:44
좌고우면 하지 않는 사람 응원합니다!
27.***.***.18

서귀포 칠십리 2022-01-14 08:35:48
어딘가 동원된 댓글러들 같지만  17만여 표를 주었던 광수팬들은 점잖고 나대질 않아서 참 좋다.
다수의 도민과 유권자들은 2018년 지선의 아쉬움과 울분을 아직도 한스럽게 간직하고 있음을 광수는, 광수지지자들은 결코 잊을 수 없습니다.
언제나처럼 광수생각! 아이사랑! 잊지 않습니다.
223.***.***.160


제일인 2022-01-14 07:46:55
저희들인 함께하겠습니다!
210.***.***.236

동의합니다 2022-01-14 07:44:44
검증되고 능력있는 인물 김광수
소통하는 인물 김광수
정정당당한 인물 김광수
211.***.***.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