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문턱에 들어섰습니다
봄의 문턱에 들어섰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성스님의 편지]③ 이 산 저 들녘, 꽃을 피울 게 분명합니다

입춘입니다.
봄의 문턱에 들어선 것이지요.
아직 창밖의 날씨는 매섭기만 합니다.
지난 겨울이 그리 호락치 않았던 까닭이겠습니다.

▲ 복수초 ⓒ제주의소리 DB
그래도 동백의 피울음 훔치며
복수초, 매화, 개나리, 목련, 진달래, 벚들이 줄을 지어
햇살 웃음을 지을 것입니다.
이네들은 수줍음도 잊은 채
버선발로 임을 맞는 새색시 마냥 
한 올 푸른 초의도 걸치지 않고
이 산 저 들녘, 꽃을 피울 게 분명합니다.
한라산 백록담의 눈은 녹을 기미도 보이지 않고
저 숲, 설해 목의 상처 아물지도 않았는데
관절염으로 고생하는 할미의 무릎에서
아비 어미의 세배를 받는 아이마냥
철없는 웃음을 지을 것입니다.

봄이 왔지만
여전히 그대의 체감온도가 시린 겨울이라면
저 숲의 설해 목을 들여다보십시오.
설해 목은
자신의 아픈 과거를 보상으로
권력을 가지려 하지 않습니다.
가슴에 묻고 벌거벗은 채
새 봄을 맞이합니다.

▲ 들녘에도 봄이 옵니다 ⓒ오성 스님
지금, 정녕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지난 고난에 대한 보답이 아니라
그 시린 겨울을 이겨냈던 그 순수한 열정이
온전히 가슴에 아직도 간직되어있는가 하는 것입니다.
지혜로워지려고 하지 말아야 합니다.
평화로워지려고 하여야 합니다.
지혜로서 순수한 열정을 간직하고
▲ 오성스님 ⓒ제주의소리
변화하는 세상의 온도를 체감하기에는
우리의 감각이 무디어졌습니다.
그래서 머리에서 흘러나온 지혜를 건혜乾慧라 합니다.
자신의 존재 이기利己를 돌아본,
가슴에서 흘러나온 평화의 샘에서만
언제나, 지혜와 용기의 건강한 웃음을
봄처럼, 꽃처럼, 아이처럼 지을 수 있습니다.
구구소한도九九消寒圖가 완성되는 날 말입니다.
 
 <제주의소리>

<저작권자ⓒ 제주 대표뉴스 '제주의소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
심지명 2010-10-03 21:03:35
투명한 노랑, 복수초! 스산한 가을, 겨울이 호흡을 가다듬는 이 시점에서 복수초는 그저, 그리워만해야하는 먼~ 곳의 연인일 뿐입니다.^^ 겨울을 징검다리로 봄은 또 우리 곁에 오겠지요...! 좋은 날~
124.***.***.18

할미꽃 2008-02-13 20:37:30
봄입니다 얼었던맘 녹이고 따뜻한 얘기로 서로에게 힘이되는 넒은 맘들을 보고싶습니다
220.***.***.131

행복소녀 2008-02-13 10:50:05
아래 행복소년님
날마다 좋은날 되시고
부처님마음 닮아가시길 기도드립니다

사람도.동물도,공기도,~
모두 내 생각하기나름대로 보였으면 좋겠는데
많이 속상했던 일이 있으신가봅니다

만물은 내 마음에서 부터 자라나는것 아니겠어요^^
221.***.***.247

꽃비 2008-02-10 07:31:49
마음이 일렁일때 봄은 오는가봅니다
아래 행복소년님 이리도 고운 글에 어이그리
화가 났었는지요

봄의 소리처럼 조용히 자연을 바라보듯
우리도 자연인듯 그러했음....
59.***.***.71

행복소년 2008-02-08 11:27:30
참으로 파렴치하구나! 아이디만 즉석으로 바꿔 리플달면 모를줄아느냐? 정초? 산에서?
아이? 까치? 그런데 같은 컴퓨터로 서버주소는 못바꾸면서 오성을 변호?하는 그대들은
누구-냐? 조계종단으로부터 중징계를받은 오성은 참회하고 뼈를깎는 심정으로 근신하라!
위의글들은 주둥이만 성불한 마구니의 그것과 다르지않으니...근신하고 근신하라!!!
220.***.***.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