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심'은 '천심',천심을 거스르는 2MB 컴도저
'민심'은 '천심',천심을 거스르는 2MB 컴도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도영의 뉴욕통신] 누구 돈으로 초를 샀는지 조사하라?

이게 진정으로 맨 정신에서 한 말일까?

촛불 문화제에 사용되는 "초는 누구 돈으로 샀는지? 조사해서 보고하라!"고 청와대 민정수석 비서에게 성화를 냈다고.

'궁민'들 쌈짓돈으로 샀다. 너나없이 십시일반으로 산 것이다. 어떤 이는 10만원도 쾌척했다는 소문이다.

좀더 있으면, "초 제조 공장의 원료는 어디서 수입했나? 왜 만들었나? 수사하라!"라고 명령할 것 같다. 초 제조 원료인 우지는 90%이상 '미국산'이다.

참말로 한심스런 할 일을 모르는 대통령이다. 약 80% 가까운 '궁민'들이 이제는 이명박 대통령이란 칭호 대신에 '2MB'라는 별칭을 쓰고 있다.

왜 그럴까? 이것부터 알면 '민심'을 충분히 읽을 수 있을 것이다.

언론방송심의 위원회에서는 방송이나 언론에서 '2MB라는 별칭을 쓰지 못하도록 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도 전해진다.

'우째다 이런 일이 벌어졌노?'

이 보다 더 큰 문제는 '꿩잡는 매'가 이제 너무 거세져서 '주인'이 애지중지 기르던 황소를 수십만 마리 하루 저녁에 잡아먹었고, 또 그 주인을 그 날카로운 발톱으로 갈기갈기 먹고 있다는 것이다.

그 매가 주인이 하라는 짓은 아랑곳하지 않고 남의 주인에게 충성봉사하려고 한다. 즉, 미국의 부시와 축산업계에...그리고 쇠고기 수출입업자에게.

2MB 가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취임하던 날, 미국의 축사업계 회장이 카우보이 모자를 쓰고 취임식에 참석한 광경이 기자들에 의해서 공개되었었다. 로비 자금을 얼마나 받았을까? 한우 축산업 회장이 취임식에 초대되었다는 뉴스는 본 적이 없다.

이 매가 제 정신이 아니다.

'경제'를 잡으라고 하늘로 날려 보냈는데, 잡으라는 '경제'는 어디에 있는 지 초차 모른다. 아니, 쳐다보지도 찾아보지도 않는다.

2MB 컴도저는 목전에 '한미일 동맹' 구축에 있다. 부시의 골프 카트에 타서 희희낙락, 일본왕을 만나서 머리를 조아리고...이게 할 짓인가? '궁민'을 골병들게 하고 있다.

일본은 "'다께시마(독도)'는 우리땅"이라고 은근슬쩍 교과서에 올린다고 한다.

성난 주인들은 '몽둥이' 대신에 '촛불'을 들었다. 그게 정답이다.

참말로 불행 중 다행이 아닐까요? 2MB 컴도저님?

국내 초를 다 태우고 '궁민'은 조용해 질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면 큰 오산이요 착각이다. 성난 '민심'은 촛불 대신에 이제는 '횃불'을 들 것이다.  1964년 6.3 투쟁과 1987년 6.10 항쟁을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다, 2MB는.

2MB 컴도저는 이 상태로 멈추지 않는다. 아름다운 금수강산을 불도저와 포크레인으로 모두 파헤칠 것이고 주변을 모두 콘크리트로 옹벽을 칠 것이라고 물밑 연구 중이다. 오죽하면 '명령'을 받은 국책연구원이 '양심선언'을 하면서 "대운하 반대자들의 주장을 뒤엎을 논리를 못 찾겠다."고 했겠는가.

이 필자가 보기에는 '꿩잡는 매'를 선택한 것은 대한민국 '궁민'의 불행의 씨앗이 아니라 '재앙의 씨앗'으로 읽혀지고 있다.

나는 지난 해 대선에 앞서 '꿩잡는 매'를 선택하면 '재앙'이 닥칠 것이라는 것을 예고한 바 있다. [<제주의 소리> 12월 일 자 기고문: ]

'제주4.3'은 당시 조병옥 경무부장이 친일 앞잡이 군경들을 '꿩잡는 매'로 치켜세우고 제주인 약 3만명을 희생제물로 삼았던 악몽을 생생하게 말해 준다고도 했다.

▲ 이도영 편집위원
그 악몽이 재현되는 것 같아 수만 명의 궁민들이 촛불을 들고 밤잠을 설친다. 참말로 얌전하게시리.

2MB 컴도저님, 정말로 촛불을 누구 돈으로 샀는지 궁금하세요?

참말로 모르신다면, 금식하고 삼베 옷 입고 촛똥 위에서 무릎 꿇고 기도하세요! 딱 100일만. 이게 '천심'을 알 수 있는 정답입니다. <제주의소리><이도영 편집위원/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
저도영 2008-06-04 15:18:40
이 글을 쓴분은 지나치게 제주도민을 우습게 아는 선동꾼이네.. 촛불 시위하는 청소년들
에게 은근히 "횃불"을 들고 "짱돌"과 "화염병"을 들도록 선동하고 있는데 그 저의가 심히
우려되는 나쁜 사람이 아닌지 한번 생각해보시죠..
168.***.***.154

김기자 2008-06-03 02:24:46
하난알고둘은 모르는 이
능력없는놈이 세상에서 제일 잘하는것 남을헐뜯고 비판 본인은뭘할줄아는지 욕은욕을낳는다 그대가진정 욕할자격이있다면 대안을내놓든지 참한심스럽다
221.***.***.117

제주의소보루 2008-06-02 17:28:59
절대로 국민들은 횃불과 화염병을 들지 않을것입니다.
초가삼간도 삽시간에 홀라당 태워버리는 촛불의 위력을 모르십니까?
비폭력 비폭력 그게 우리의 목소리입니다.
과거처럼 무력으로 뚫고 지나가는게 아니라
때려라 쳐맞겠다. 그게 너희들의 정의라면 기꺼이 쳐맞겠다는게 우리의 목소리입니다.
두드리면 언젠가는 열릴것입니다.
그가 기독교인이라면 안열리지는 않을것입니다.
61.***.***.177

제주의소리 2008-06-02 17:28:20
저도영 님이 쓰신 댓글은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로 판단되어 삭제합니다.
122.***.***.241

섬놈 2008-06-02 13:46:08
이눔의여편네, 툭하면 친구다 동창모임이다 밖으로만 튀길래, 각시님아!그러다 가랑비에 옷젖듯 바람난다 했더니 씨박 니나 잘하세요 그러네 어 씨벌
221.***.***.2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