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민들은 불편을 넘어 분노하고 있다"
"서귀포시민들은 불편을 넘어 분노하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탐라자치연대, 서귀포시·시의회에 시내버스 운행 정상화 대책 마련 촉구

서귀포시 시내버스 업체인 ㈜남국교통이 지난 2일 운행을 전면 중단한 후 뚜렷한 해결방안을 찾지 못해 서귀포시민의 불편이 장기화되고 있다.

탐라자치연대(대표 이군옥)는 16일 논평을 내고 서귀포시와 서귀포시의원들에게 장기적인 버스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탐라자치연대는 “지난 2일 사전예고 없는 버스운행 중단으로 시민의 발이 묶인 이래 2주일이 흘렀지만 해결방안이 보이지 않고 있다”며 “시민들이 누려야 할 최적의 버스서비스는 고사하고 시민들의 통행권이 장기간 제약받고 있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고 시내버스 운행 중단 장기화로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음을 상기시켰다.

이어 “㈜남국교통이 면허증을 반납함에 따라 서귀포시는 부랴부랴 전세버스 10대와 시영버스 10대를 투입하여 긴급수송체제를 가동하고 있지만 시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에 역부족”이라며 “시내버스 이용자가 대개 교통약자이고 대체교통수단을 선택할 여지가 없기 때문에 버스대책은 지금 당장 해결해야할 과제”라며 시급한 문제해결을 요구했다.

또 “사태가 이런 심각한 상황인데도 버스업체의 사전예고 없는 운행중단과 그제서야 시는 버스업체에 운송사업 개선명령을 내렸을 뿐이고 아직까지 버스운행 정상화 방안은 보이지 않고 있다”며 시민의 불편을 해소하는 버스대책의 부재를 지적했다.

탐라자치연대는 “통행권의 제약으로 시민들의 불편이 현저한 상황인데도 시의원들은 이를 외면하고 있다”며 “시민들의 불편을 아랑곳하지 않는 것이 시의원의 본분이라는 생각마저 들 정도”라고 문제 해결에 발 빠르게 대처하지 않는 서귀포시의회 의원들을 비판했다.

탐라자치연대는 이날 논평을 통해 “이제 시민들은 불편을 넘어 분노하고 있다”며 “시민, 행정당국, 의원들이 나서서 시민의 불편을 헤아리고 불편을 해소하는 장기적인 대책을 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버스 운영정상화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