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되는 양식종묘용 어린 참다랑어 포획기술 제주서 성공
돈되는 양식종묘용 어린 참다랑어 포획기술 제주서 성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은 참다랑어 양식기술 개발에 중요한 어린 참다랑어의 어장 개척 및 포획 기술개발에 성공해 참다랑어 양식산업에 획기적인 전환점을 마련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기술개발 과정에서 포획된 어린 참다랑어는 양식종묘로 활용이 가능한 28cm 크기로, 참다랑어 전용 끌낚시 어구를 이용해 포획한 것은 국내서 이번이 처음이다.

해양수산연구원은 양식종묘로 활용할 수 있는 체중 100~500g, 체장 20~30cm의 어린 참다랑어를 포획 목표로 정하고 있다.

이와 관련 제주 연근해 및 EEZ 해역까지 광범위하게 어장을 탐색한 결과, 타이완해역에서 쿠로시오 해류를 타고 북상 회유하다가 7~8월쯤 포획되는 계군과 동해안에서 산란해 역방향으로 남하 회유해 1~3월쯤 포획되는 계군이 제주연안에 내유하는 사실을 탐색해 어장 개척에 성공하게 됐다.

특히 어린 참다랑어는 포획과 포획후 취급이 매우 까다로워 포획률 향상을 위해 참다랑어 전용 끌낚시 어구 및 인조 미끼를 자체 설계해 사용했다. 또 포획 후에는 세균감염에 의한 폐사 방지를 위해 특수한 방법으로 낚시로부터 어체를 탈락시켜 조사선 내 자체 제작.설치한 원형수조에 넣어 수송한 결과 모두 생존하는 성과를 낳았다.

현재 도내에서 양식되고 있는 어린 참다랑어는 일본에서 수입되고 있으며, 제주 근해에 내유하는 어린 참다랑어를 포획해 양식 종묘로 이용할 경우 경제적 이익이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오익심 해양수산연구원장은 “앞으로 어린 참다랑어 포획을 원하는 어선어업인들에게 이번에 개척된 어장 안내 및 포획 기술뿐 아니라 선상 수송기술을 보급하기로 했다”며 “이번에 포획된 어린 참다랑어를 연구원내 육상수조에서 어미고기로 양성시켜 종묘생산에 필요한 수정란을 생산, 완전양식에 도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제주의소리>

<김봉현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