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행담도 사업유망 판단, 추천서 써줘"
문정인, "행담도 사업유망 판단, 추천서 써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천서 불법성 여부는 감사원이 판단할 것

도로공사의 행담도 개발사업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문정인 동북아시대위원회 위원장은 24일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당시는) 행담도 개발사업이 유망하고 향후 서남해안 개발사업 추진과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해 추천서를 써 주었다"며 “지금도 이 사업이 유망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위원장은 자신이 써준 채권발행 추천서의 위법성 여부에 대해서는 "적법성 문제는 감사원에서 판단할 것이나, 당시는 관행으로 생각했고 개인적으로 무방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행담도 개발사업이 한신평 등에서 트리플A 신용등급을 받았으며 도로공사가 파트너라 문제가 없을 것으로 판단했으며, 단지 이 사업이 잘되면 서남해안 개발사업(S프로젝트)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판단 하에 추천서를 써 준 것”이라고 해명했다.

문위원장은 또한 도로공사와 행담도 개발 사이의 불공정 계약 논란과 관련, 구체적 계약내용은 전혀 몰랐으며, “위원회 직원들은 불공정 계약이 아니라 금융기법상의 하나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행담도 개발 김재복 사장과의 관계에 대해 문위원장은, 지난해 7월 동북아시대위원장이 된 후 서남해안 개발사업 프로젝트를 맡으면서 처음 만났다고 주장했다.

문위원장은 또한 지난 2월 도로공사와 행담도 개발 간 분쟁을 중재한 이유에 대해 "김사장이 민원을 제기해 이뤄진 것"이라며 "조사해보니 사실로 드러나 행담도 개발과 도공측 사람을 위원회로 불러 의견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문 위원장은 아들의 '행담도 개발' 취직과 관련, “김사장이 파이낸싱을 알고 영어를 잘하는 아들을 인터뷰하자 해서 인터뷰에 보낸 것 뿐”이라며, “아들은 3개월동안 무보수로 일하다 지난달부터 250만원 받고 있다”고 밝히면서 “결과적으로 물의를 일으킨데 대해 국민들에게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ㅈㅈ 2005-05-26 09:22:01
평화의섬 관련 연구재단 예산도 힘드는데
이젠 그 평화의 섬 후원자까지 이리되니
평화의섬 운명이 참 큰일이다
127.***.***.1


도덕 2005-05-26 07:44:13
문정인씨 아들 1월 국적 포기

[중앙일보 2005-05-26 06:51]

[중앙일보 손해용] 한국도로공사의 행담도 개발사업을 지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문정인 대통령 자문 동북아시대위원장의 아들 문모(28)씨가 올 초 한국 국적을 포기한 것으로 25일 밝혀졌다. 이에 따라 문씨는 병역을 면제받았다.

문 위원장의 한 측근은 이날 "미국 영주권자인 아들 문씨가 지난 1월 행담도개발㈜에 취업하기 직전 한국 국적을 포기했다"며 "수시로 미국과 한국을 왔다갔다 해 미국 국적을 지니고 있는 게 더 낫다는 판단해 한국 국적을 포기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행담도개발㈜과 문 위원장의 측근에 따르면 한국에서 태어난 문씨는 한 살 되던 해인 1977년 문 위원장이 미국 메릴랜드대로 유학을 가면서 함께 따라갔다. 이후 문 위원장이 86년 미국 영주권을 취득하면서 문씨도 자동으로 영주권을 얻었고 문씨가 만 18세가 되던 96년 미국 국적을 선택했다는 것이다.


줄곧 미국에서 이중국적자로 살아오던 문씨는 2002년 프린스턴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에서 3년간 직장생활을 하다 지난 1월 행담도개발㈜에 취직하면서 한국 국적을 포기했다. 문씨는 서울 강남에 있는 행담도개발㈜ 서울 사무소에서 자금 조달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문 위원장은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아들이 한국에서 생활하면서 병역을 면제받기 위해 고의로 한국 국적을 포기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문 위원장은 "어려서부터 미국에서 생활한 탓에 한국어가 서툴고 미국 문화에 익숙해 미국 국적을 선택한 것"이라며 "아들이 한국인으로서 우리나라의 문화와 언어를 배우기 위해 잠시 한국에서 일하고 미국으로 돌아갈 예정이었다"고 설명했다.


문 위원장은 지난해 6월부터 동북아시대위원장을 맡아왔다. 문 위원장은 행담도 개발사업과 관련해 도로공사와 행담도개발㈜ 사이에 발생한 분쟁에 중재 역할을 했다는 의혹도 사고 있다.


손해용 기자 hysohn@joongang.co.kr
127.***.***.1

바람 2005-05-25 09:00:41
아버지의 마음은 늘 그렇다. 아들은 위한 그 위대한 사랑은.
눈물을 감추고 이제 떠나야 하는 아버지의 마음, 너무도 서글프다.
기득권자의 수양이 부족함을 그 누구에게 탓하랴!
1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