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쥐고 흔드는 '권력과 돈'
세상을 쥐고 흔드는 '권력과 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수라장이 돼 버린 정치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에 인류가 출현한 것이 약 120만 년 전으로 학자들은 추정하고 있다. 수렵생활을 하다 농사 기술이 발달하면서 한곳에 정착하게 되고 생산된 농산물로 부를 축적하거나 축적한 부를 지키기 위한 무사 계급이 등장하면서 왕을 중심으로 한 고대 국가가 탄생하게 된다.  그 후 인류 사회는 권력과 돈이 모든 것을 지배하였다.

 시대와 국가에 따라 다소 차이는 있지만 절대 왕정 국가에서는 권력이 모든 것을 소유 하였다.  한때 산업 혁명을 거치면서 기업들이 국가 권력을 이용해 식민지 전쟁을 일으키기도 하였으나 권력은 여전히 돈보다 앞서고 있으며 아직도 일부 독재국가의 권력은 절대 왕정시대를 능가하고 있다. 최근 이집트, 리비아 등 아프리카 사태를 보면서 독재자들이 권력을 유지하기 위하여 얼마나 많은 부를 축적 하였는지 국민들을 경악시키고 있다.

 우리나라도 민주화가 되기 전에는 다른 독재 개도국과 크게 다를 바 없었다. 80년대 대통령 말 한마디가 대기업을 공중분해 시키기도 했다는 얘기가 심심치 않게 나돌았던 것을 보면 짐작 갈 것이다.

이러한 현상은 국가 권력의 상징인 대통령 지시를 법보다 우선하고 더 무서워하는데서 발생하였다. 지방토호세력, 고위공직자들에 대한 대대적 사정, 암행 감찰 내용이 알려지기 시작하면 공직 사회, 정치권은 물론 경제계까지 숨을 죽이고 벌벌 떤다.  오죽하면 동장군보다 더 무서운 사정 한파라고 할까?

그렇지만 아무리 무서운 칼날 사정도 법을 위반한 경우에만 대상이 되고 처벌을 받는데 일반 서민들도 웬일인지 겨울 감기처럼 으스스한 것을 보면 뇌물, 부정축재, 위장 전입은 꿈도 못 꿀 착한 서민들도 법을 어기면서 살고 있는 것은 아닌가 생각하게 된다. 

 90년대 이후 지방자치가 본격 실시되면서 기업, 토호세력과 자치단체장 간 유착 관계는 더욱 두드러졌다. 당선에 필요한 돈과 표는 기업과 후보 사이에 불가분의 관계다. 이로 인하여 도움을 받은 기업에 대한 특혜성 인허가, 토지용도 변경을 통한 엄청난 땅값 상승 혜택 제공, 공사 수주 등 많은 부패가 발생하였다. 이 과정에서 단체장의 지시를 어기지 못하여  불행을 당한 공무원들도 상당수에 이른다. 

지난해 전국적으로 실시한 지방선거시 어느 지인이 한 얘기가 문득 떠오른다. 선거는 그 지역의 발전을 위하여 필요한 사람을 뽑는 것인데 자기 생각이나 신념과 다른 후보를 지지하는 사람들이 상당수 있다. 우리는 이러한 현상을 생활 정치, 아니 생계정치 참여라 하고 싶다. 오직 생활에 도움이 되는 자리를 얻기 위해 또는 조그마한 이권이라도 챙기기 위해 당선될만한 후보로 줄을 서는 것을 빗댄 말이다.

  어느 시대나 사람들은 권력과 돈을 좋아했다. 그 중에서도 권력을 더 좋아했다. 권력이 있으면 돈은 자연히 따라 오고 법도 마음대로 피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권력을 잡기 위하여, 잡은 권력을 유지하기 위하여 돈이 필요하고  돈을 벌기 위하여 권력이 필요한 공생 관계는 예나 지금이나 사회를 병들게 하고 우리는 돈과 권력을 잡기 위한 아수라장 속에 살고 있는 것이 아닌가하는  착각을 일으키기도 한다.

▲ 김한욱 전 제주도행정부지사
내년에는 대통령 국회의원 선거가 있는 해이다. 새로운 권력과 부를 잡기 위하여, 잡은 권력과 부를 놓치지 않기 위하여 벌써부터 온갖 술수가 난무하고 있다.

율곡 선생은 “전하에게 충성하는 사람은 배신하고, 일에 충실 하는 사람은 배신하지 아니한다. 심복이 있으면 견제 세력이 있고, 견제 세력은 음지에서 또 다른 배신을 불러 온다”고 하였다.
다가오는 정치 계절에 음미해 볼 필요가 있다. /김한욱 전 제주특별자치도 행정부지사 <제주의소리>

<제주의 소리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1
김한철 2011-03-09 11:10:54
권력뒤에 숨은 어둠의 세력들은 글내용에 대한 시시비비를 하지않고 개인적인 신상이나 비방에대해서 도정을 비호하는 세력들의 나쁜 짓들을 하고 있다 언론은 과감히 이를 척결해야함
211.***.***.122

62제주의소리 2011-03-08 12:03:13
왜 있는 그대로 받아 드리지 않고 항상 제주도 사람들은 선거에 모든일을 결부 시킬까요
구구 절절 맞는 말인것 같은데요
선거에 참여 했던 사람은 자신의 의사를 표현도 하지 못하나요 ㅋㅋㅋ
선거에 이기면 모든것이 다 용서가 되는 이 더러운 세상....
그래도 진실은 항상 존재 한답니다.
121.***.***.234

현명했던 도민의 심판 2011-03-05 18:45:16
글 내용이 아니라 자세에 대해 말하는것임
오랫동안 권력의 단맛을 보았고 또다른 권력을 위해 선거에 참여까지.
허나 도민들은 댁에게 참혹한 평가를 내렸었죠.
언행일치를 보였으면 글이 더 감동적일 수 있었을것을
자신이 솔선수범하면서 도민을 계도하는게 어른의 도리가 아닐까요?
제발 정치꾼같이 안되었으면 해요
121.***.***.246

제주도민 2011-03-04 15:03:55
부지사님의 글에 공감을 합니다. 아래 악성 댓글들을 보니 찔리는게 많은 사람들이 올린 것 같습니다. 쓰레기 같은 댓글에 신경쓰지 마시고 제주도를 위해 계속 좋은 글 올려주십시요.
117.***.***.82

장돌뱅이 2011-03-04 13:42:27
댓글은 비판만 하는게 아닙니다 틀림과다름은 구분해서 생각하심이 부지사님의 옳은소리를 오로지 자기생각과 다르다고 비판하심은 지금 기득권층에 있는 분은 아날런지 ...
6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