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인 기자회견, 통합진보당 “일단 환영”-진보신당 “실망”
4인 기자회견, 통합진보당 “일단 환영”-진보신당 “실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사강행 중단 및 전면 재검토, 민·형사상 소송 취하” 촉구엔 한 목소리

제주도지사와 도의회 의장, 여·야 정치권이 강정 해군기지 공사 중단을 정부에 요구한 것과 관련해 통합진보당이 “늦은 감이 있지만, 평호적 해결의 단초를 제공했다는 점에 일단 환영한다”밝혔다.

통합진보당 제주도당은 5일 논평을 내고 “구럼비 발파 등 해군기지 공사 강행은 중지돼야 마땅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정부와 해군은 우근민 도지사의 공사 중단 요구를 즉각 수용해야 한다”면서 “아울러 삼성과 대림 등 시공업체도 구럼비 바위 발파 허가신청을 철회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차제에 강정 입지선정 과정상의 문제, 자연환경유산 및 희귀 동식물에 대한 보전 문제 등을 포함해 이제까지 제기됐던 모든 문제들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강정 해군기지와 관련해 빚어진 모든 민·형사상의 소송 취하와 구속자 석방, 벌금 등 처분에 대한 취하 등의 조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아무쪼록 해군기지 문제로 5년째 몸살을 앓고 있는 강정주민들에게 평화와 위로의 전기가 마련되길 간절히 기원한다”며 “아울러 26일째 옥중에서 목숨을 걸고 단식하고 있는 양윤모 감독에게도 회생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근민 지사를 포함해 오충진 의장, 김동완 새누리당 도당위원장, 김재윤 민주통합당 도당위원장 4인이 발표한 약속들이 선언으로만 그칠 게 아니라 행동으로 이뤄지는 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진보신당 전우홍 예비후보(제주시 을)는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전 후보는 이날 논평을 내고 “공사 중단도 아니고 공사 유보를 요청하는 것은 구걸”이라는 말로, 이날 기자회견을 평가 절하했다.

전 후보는 특히 “제주도와 도의회, 새누리당, 민주통합당이 모여서 ‘시뮬레이션 검증’에 제주도의 참여를 보장해달라며 구걸하는 모습 속에는 강정주민들의 삶도, 제주도민의 자존심도 깡그리 내평겨 쳐진 모습이었다”고 혹평했다.

전 후보는 그러면서 제주도지사에게 “‘절대보전지역 해제처분 직권취소’와 ‘공유수면매립허가 취소 처분’을 통해 중앙권력과 해군이 저지르고 있는 도민사회를 향한 폭력적 억압에 도민사회와 함께 적극 대응할 것”을 촉구했다. <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