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그치자 또 쾅쾅! 구럼비 발파 사흘만에 재개
비 그치자 또 쾅쾅! 구럼비 발파 사흘만에 재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파중단 사흘만이자 동방파제 침사지 붕괴 다음날인 24일 해군이 구럼비 발파를 재개했다.

해군은 이날 화약을 육상을 통해 해군제주기지사업단으로 이동하고, 오후 4시께 강정항 동방파제 인근 너럭바위 근처에서 발파를 이어갔다.

발파 재개를 확인한 강정주민과 평화활동가들은 강정포구에서 동방파제로 이동해 발파재개에 강력 항의했다. 경찰은 경력을 동원해 포구진입을 막고 있다.

해군은 앞서 21일 발파지점을 해안으로 이동해 구럼비 너럭바위에서 첫 발파를 강행했다. 이날 발파횟수는 총 14회, 화약 양도 평소의 3~4배에 달하는 1400kg규모였다.

대규모 발파는 최윤희 해군참모총장의 제주방문 당일 벌어진 일이다. 22일부터는 비가오고 파도가 높게 일면서 발파작업이 일시 중단됐다.

23일에는 강정항 동방파제에 설치된 침사지가 파도에 훼손되면서 흙탕물이 바다로 유출됐다. 2~3m의 파도에 침사지와 오탁방지막 등이 훼손되면서 시공사측는 허겁지겁 복구에 열을 올렸다.
 
제주도가 총리실과 함께 해군기지 15만톤 크루즈 입출항에 대한 시뮬레이션을 재확인키로 한 협의내용을 발표한 날이기도 했다.

정부와 제주도의 시뮬레이션 재확인 합의를 비웃기라도 하듯 해군은 24일부터 케이슨 제작장 설치와 삼성물산 1공구 방파제 건설을 위한 적출장 조성 등을 위해 구럼비 해안 발파를 재개하고 있다.

이 같은 소식을 전해들은 서귀포연합청년회(회장 고종화)는 이날 오후 1시 강정마을회를 방문해 강동균 강정마을회장과 간담회를 열고 정부의 일방적 공사추진에 우려를 표했다.

해군은 시뮬레이션 재확인 등의 절차와 상관없이 날씨가 좋아지면 발파를 계속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향후 5개원간 시공사가 사용할 수 있는 화약의 양은 최대 43톤이다.<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
도민 2012-03-24 18:31:13
시뮬레이션 재검증 합의를 막 해놓고 발파를 시작한 만큼 제주도로는 체면이 말이 아닌 듯 싶네요.
제주도는 명분을 중시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던데요, 공사정지 명령을 내릴 개연성을 무시할 수 없을 듯 싶네요.
문제는 대법원에서 정부 손을 들어주면 제주도는 사실상 식물인간으로 전락할 개연성이 있다는 점이겠지요.
118.***.***.118

도민 2012-03-24 18:28:09
아마 해군은 제주도가 공사정지 명령을 내리길 내심 기대하는 것 같다는 추측도 할 수 있을 듯 싶네요.
만약 제주도에서 공사정지 명령을 내리면 정부는 즉각 제주도에 이양된 권한을 국토부로 회수할 계획인 듯 싶기도 해요.
경남이 4대강사업에 반발하자 국토부가 사업권을 회수해서 일사천리로 진행한 걸로 기억나네요.
118.***.***.118


도민 2012-03-24 18:22:44
어제인가 한국해양대 시뮬레이션 재검증한다는 합의가 전격 발표되었지요.
합의내용에는 검증기간 동안 공사중지 내용은 없었지만 내심 합의정신에 입각해서 자발적인 공사중지를 제주도에서는 바랬을 수 있겠지요.
허나 해군에서 발파를 계속 하는 걸 보면 제주도에 공사정지 처분을 하라고 명분을 주는 것 같기도 해요.
118.***.***.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