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시아풍력협회’ 바람의 섬 제주서 '출범'

김봉현 기자 mallju30@naver.com 2014년 02월 19일 수요일 13:54   0면


한·중·일·몽 등 亞 주요 풍력국가 산·학 망라…초대회장 한경섭 교수
제2회 아시아풍력에너지박람회서 각국 보드멤버들 ‘만장일치’ 창립

 

   
▲ 제2회 아시아풍력에너지박람회(WEA2014)가 19일부터 21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가운데 '아시아풍력협회(WEA)'가 19일 공식 창립됐다. 창립총회에 참석한 아시아 각국의 풍력협회.기관 대표자들.  ⓒ제주의소리 김봉현 기자

세계 풍력시장의 가장 큰 시장인 아시아에서 가장 실효성 있는 신재생에너지 ‘풍력산업’을 확장시키고 산업 촉진의 산파 역할을 하게 될 아시아풍력협회(Asia Wind Energy Associantion, 이하 Asia WEA)가 대한민국 ‘바람의 섬’ 제주도에서 공식 출범했다.

각국 정부, 산업계, 학계 등을 망라한 이해관계자들의 지속적인 정보교류와 정책개발 등을 주도함으로써 풍력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그 중심에서 제주도가 아시아풍력산업의 허브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 산업통상자원부와 국회 신재생에너지정책연구포럼, 제주특별자치도,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주최하고, (사)창의연구소, 아시아풍력에너지협회, ICC제주, 제주지역사업평가원 주관으로 19일 개막한 제2회 아시아풍력에너지박람회(이하 WEA2014)에서 한국을 중심으로 중국, 일본, 몽골, 스리랑카, 필리핀 등 아시아 주요 풍력국가의 협회 관계자들이 참가한 창립총회에서 각국 보드멤버(이사)들은 만장일치로 제주에 사무국을 둔 아시아풍력협회를 발족시켰다.

   
▲ 아시아풍력협회 초대회장에 선출된 한경섭 한국신재생에너지학회장 ⓒ제주의소리 김봉현 기자

이날 오전 10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Asia WEA 창립총회에는 한국풍력산업협회, 중국풍력협회, 몽골풍력협회, 스리랑카풍력협회, 일본풍력산업협회 등 각국 대표자들과 제주자치도, 제주에너지공사, 한국신재생에너지학회, 한국풍력에너지학회, 제주대 풍력특성화대학원 등 유관기관·단체 대표자들도 참석했다.

몽골 클린에너지(Clean Energy), 주식회사 유니슨, 주식회사 한화건설 등 풍력관련 기업들도 참가해 아시아 각국 정부, 산업계, 학계가 모두 모여 협회를 출범시켰다.

이날 출범한 아시아풍력협회는 설립 취지문을 통해 아시아지역이 급속한 경제성장으로 세계 최대의 에너지수요 지역으로 부상했다며, 지구온난화와 환경문제를 최소화하면서도 지속적인 경제성장을 이끌어내야 하는 과제에 직면해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협회는 “아시아 각국은 현재 탄소배출을 줄이고 신재생에너지원을 확대하려는 다양한 정책적 노력에도 불구하고, 기술적·경제적·정치적·사회적 측면에서 수많은 저해요인에 부딪히고 있으며, 화석연료와 원자력에너지에 대한 의존도가 여전히 높은 실정”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탄소배출을 절감하고 원자력 발전의 위험에서 벗어나려는 세계적인 추세에 역행하는 것으로, 아시아지역 전체에 신재생에너지를 신속히 보급하려는 집단적 노력과 국제적인 구심체 형성이 시급하다는 점을 역설한 것이다.

이에 협회는 “우리는 아시아지역에서 가장 실효성 있는 신재생에너지 자원인 풍력산업이 확장될 수 있도록 제약요인을 완화시키고, 산업을 촉진하기 위한 협력체로서 아시아풍력협회를 설립한다”고 선언했다. 

   
▲ 제2회 아시아풍력에너지박람회(WEA2014)에서 아시아 각국 풍력 보드멤버들이 '아시아풍력협회' 창립을 위한 총회를 갖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봉현 기자
   
▲ 이날 창립총회에는 한국, 중국, 일본, 몽골, 스리랑카, 필리핀 등 아시아 각국 풍력업계 대표자들이 참석했다.   ⓒ제주의소리 김봉현 기자

이날 총회에서 협회 조직 운영과 구성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조직구성은 이사회, 회원사, 사무국으로 구성키로 했다.

이사회는 최고 의결기관으로서 역할을 수행하고, 회원사는 아시아지역 풍력기업과 유관협회, 학회 등의 기관 및 개인으로 구성된다.

사무국은 대한민국 제주도에 두고, 협회의 정기이사회 등 주요 회의는 아시아풍력에너지박람회 행사기간과 연계해 추진키로 했다.

특히 이날 총회에선 초대 아시아풍력협회장에 한경섭 한국신재생에너지학회장(포항공대 교수)을 만장일치로 선출했다.

아시아풍력에너지박람회 자문위원장 역할을 맡아 성공적 대회 개최의 산파 역할을 해온 한경섭 회장의 역량과 공로 등을 높이 사 회원국 대표자들이 만장일치로 한 회장을 초대 협회장에 선출했다.

한 회장은 창립총회 직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앞으로 바람의 섬 대한민국 제주도에 사무국을 둔 아시아풍력협회가 한국과 아시아의 풍력산업 발전과 아시아마켓 활성화를 위한 기반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제주의소리>

다음은 창립취지문 전문

 

아시아풍력협회 설립 취지문

아시아지역은 급속한 경제성장으로 인해 세계 최대의 에너지수요 지역으로 부상했으며, 지구 온난화와 환경문제를 최소화하면서도 지속적인 경제성장을 이끌어 내야 하는 과제에 직면해 있다.
아시아 각국은 현재 탄소배출을 줄이고 신재생에너지원을 확대하려는 다양한 정책적 노력에도 불구하고, 기술적·경제적·정치적·사회적 측면에서 수많은 저해요인에 부딪치고 있으며, 화석연료와 원자력에너지에 대한 의존도가 여전히 높은 실정이다.
이는 탄소배출을 절감하고 원자력 발전의 위험에서 벗어나려는 세계적인 추세에 역행하고 있는 것으로, 아시아지역 전체에 신재생에너지를 신속히 보급하려는 집단적 노력과 국제적인 구심체 형성이 시급하다.

이에 우리는 아시아 지역에서 가장 실효성 있는 신재생에너지 자원인 풍력산업이 확장될 수 있도록 제약요인을 완화시키고, 산업을 촉진하기 위한 협력체로서 아시아풍력협회를 설립한다.

- 우리는 풍력발전이 아시아지역의 경제성장을 이끌어 갈 청정에너지원이라는 데 인식을 공유하고, 아시아 지역 풍력 산업 발전을 위하여 상호 유대를 강화하고 협력하기 위해 노력한다.
- 우리는 아시아지역에 풍력에너지가 적극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풍력산업이 직면한 범 국가적인 차원의 기술적, 정책적, 정치적 장벽을 완화하기 위하여 상호 협력한다.
- 우리는 산업계, 정부, 학계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지속적인 정보교류 및 의견교환, 정책개발 등을 통해 풍력산업 활성화를 위한 기반을 조성하고, 회원사의 이익 증진에 기여한다.



<김봉현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아시아풍력협회’ 바람의 섬 제주서 '출범'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