퐁낭 그늘 공고리
퐁낭 그늘 공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낭 살리젠 허문 공고리 튿어사
퐁낭 그늘에 공고리 튿어불게마씨.

그 공고리 때문에 퐁낭이 다 몰라 죽엄쑤게.

혼 10년 전이만 허여도
여름엔 그늘 좋안 벹 혼 방울 안 들고
폭도 잘 욜안 퍼렁헐 땐 아이덜 폭총 맨들앙 놀고
가을에 벌겅케 익으문 맛도 좋아나신디

요샌 이파린 이파리대로 다 쪼그라들고
폭엔 쉬 일언 요물지도 안 허염쑤게.
영 가당보문 아예 낭이 죽엉
공고리에 그늘 하나도 엇게 될지도 모릅니다게.

퐁낭이 영 죽어가는 게 다 공고리 때문이우다.
낭이 살젠 허문 빗물도 먹어야 되고 양분도 먹어야 되는디
공고리로 데깍 메와부난 불리데레 물 혼 방울 못 들어감쑤게.
어떤 낭인덜 살아지쿠과.
연날은 공고리만 싯고 그 옆대랜 다 흙질이라노난
옆대래 불리 뻗언 물이고 양분이고 다 뽈아먹었쥬마는
요샌 하도 길을 잘 닦아노난
퐁낭 불리데레 들어갈 물이 혼 방울도 엇게 생겼쑤다.

퐁낭 그늘 어서봅서
우리 동네 할망덜은 여름에 어디 강 안장 놀 거우꽈?

이제라도 퐁낭 살려야 됩니다.
이제라도 공고리 튿어불게마씨.
경 튿어놩 퐁낭이 우선 살아나건
공고리 대신 평상을 놓든 뭘 허든 그때강 의논해도 될 거우다.

공고리 허는 디 들어간 돈 아까왕 허지 말앙
봄 되기 전이 공고리 확 튿어불게마씨.

   
 
▲ 퐁낭 아래영 질이영 멘딱 공고레로 씨와 놓으난 비 혼 방울 안 들언. 퐁낭 다 몰라 죽엄쑤다. (팽나무 아래와 그 옆 길까지 모두 콘크리트로 덮여 있어, 비 한 방울 스며들 수 없습니다. 팽나무가 말라 죽고 있습니다.)
 
번역:

팽나무 그늘에 있는 콘크리트 정자를 뜯어내 버립시다.

그 콘크리트 때문에 팽나무가 다 말라 죽고 있습니다.

한 10년 전만 해도
여름엔 그늘이 좋아 볕 한 줌 안 들고
폭(팽나무 열매)도 잘 열어서 파랄 땐 아이들 폭총 만들어 놀고
가을에 빨갛게 익으면 맛도 좋았었는데

요샌 잎은 잎대로 다 쪼그라들고
폭(열매)엔 진딧물이 생겨 여물지도 않고 있습니다.
이렇게 가다보면 아예 나무가 죽어
콘크리트 정자에 그늘이 전혀 없게 될지도 모릅니다.

팽나무가 이렇게 죽어가는 게 다 콘크리뜨 때문입니다.
나무가 살려면 빗물도 먹어야 되고 양분도 먹어야 되는데
콘크리트로 단단히 메워버리니까 뿌리로 물 한 방울 못 들어가고 있습니다.
어떤 나무인들 살 수 있겠습니까?
옛날엔 콘크리트 정자만 있고 그 옆으로는 다 흙길이라서
옆으로 뿌리가 뻗어 물이건 양분이건 다 빨아 먹었습니다만
요새는 하도 길을 잘 닦아놓아서
팽나무 뿌리로 들어갈 물이 한 방울도 없게 생겼습니다.

팽나무 그늘이 없다고 생각해 보십시요.
우리 동네 할머니들은 여름에 어디 가서 앉아 놀 겁니까?

이제라도 팽나무 살려야 됩니다.
이제라도 콘크리트 뜯어내 버립시다.
그렇게 뜯어내서 팽나무가 우선 살아나면
콘크리트 대신 평상을 놓든 뭘 하든 그때 가서 의논해도 될 겁니다.

콘크리트 하는 데 들어간 돈 아까워하지 말고
봄 되기 전에 콘크리트 확 뜯어내 버립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
나도권당 2006-04-12 11:06:34
공고리허지말락 도민 캠페인으로
말 모른 거엔 공고리로 직깍 절어노난 사름 수갑 채우 거 곳치 어디 살아지커라. 폭낭 숨 좀 쉬게 풀어주자. 폭낭 늙은 종애 폐완 살암직이 살게 공고리 허지 말자. 장용창이 오래만이 바른 말 헴쪄. 요거이 도민 캠페인으로 폭낭에 공고리 허지 말락 울러둘러봅주. 권당 어른, 공고리보당은 팽상이 좋지 않으꽈 마씀.
220.***.***.38

궁금이 2006-04-11 11:04:47
그럴까? 여름에 한림 진동산에서 다시 디카사진찍어봐야지........
211.***.***.34

유태복 2006-04-10 10:46:27
독자님 "퐁낭"이나 "폭낭"이나 사투리 발음 나는데로 적은거난 하다 숭보지말아 시민 좋쿠다. 장용창님 좋은 글이우다. 저도 동감허염쑤다. 뚜엄뚜엄 고냥똘랑 숨통이라도 쉬게 허여사 헐것 닮쑤다. 말못허는 낭이엥 저처록 허는 것은 인간의 욕심 즉 편안허게 아스팔트위를 걸어 다니곡 공골이 위에 앉앙 놀젠 허는 서늉들이 저처록 맹그라 불어 신게 마씸.
이제라도 곤양똘르는 함마드릴로 수왕수왕 하간디 똘라 줍써.
211.***.***.149

독자 2006-04-10 08:55:55
좋은 말씀입니다. 그런데 퐁낭이 아니라 폭낭이 맞는 표기겠죠. '폭'이 열리는 나무니까.
203.***.***.92

촌사름 2006-04-08 09:45:12
촘말로 존 말이우다

우리 제주 가름마다 이신 폭낭그늘 몬닥 촛아방 낭아래 공고리 혼딜랑

공고리 몬닥튿어덩 태역입정 그우티 팽상이 젤 좋을거 담수다.

경해사 팽상우티서 노는 사롬덜토 흙냄살 맏으멍 쉬어사 몸에도 좋을거 담수다 .
1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