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폭동” 주장 예비역장성이 문재인 캠프에?
“제주4.3=폭동” 주장 예비역장성이 문재인 캠프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제주선대위 문재인 후보, '4.3=폭동' 발언 김정호 전 육군소장 해임촉구

제주4.3을 폭동이라고 주장한 예비역 장성이 문재인 캠프에서 활동하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국민의당 제주선대위는 7일 성명을 내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안보분야 싱크탱크 정책공간 국민성장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정호 전 논산훈련소장을 해임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김 전 소장이 과거 대학에서 제주4.3=폭동이라는 취지로 강연한 것을 문제 삼았다.

국민의당 제주선대위는 김정호 전 소장은 지난 2005년 한신대학교 교양과목 국가안보론 강의에서 ‘5.16은 군사혁명, 제주4.3은 폭동이라는 취지로 강연했다문재인 후보가 제주4.3의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에 대해 진정성이 있다면 정책공간 국민성장에서 김 전 소장을 해임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문 후보가 김 전 소장을 정책공간 국민성장에서 해임하지 않는다면 문 후보의 제주4.3 해결에 대한 진정성은 뿌리 채부터 흔들릴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김 전 소장은 해당 발언과 관련해 최초 이를 보도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강의에 사용하는 책에 나온 용어를 생각 없이 쓴 것 같다. 용어가 하도 많이 바뀌어서 누가 이런걸 알겠느냐며 잘못을 인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