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식주민 손잡은 강우일 주교 “제주 제2공항 강행 잘못”
단식주민 손잡은 강우일 주교 “제주 제2공항 강행 잘못”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MG_6488.JPG
▲ 강우일 주교(천주교제주교구장, 오른쪽)가 제2공항 사업 강행에 반대하며 31일째 단식 중인 서귀포시 성산읍 난산리 주민 김경배 씨를 9일 만나 그의 단식 중단을 권유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단식 31일째 김경배 씨 만나 단식 중단, 치료 권유...김 씨 “원 지사 태도 바뀔 때 까지 계속”

강우일 주교(천주교 제주교구장)가 31일째 단식 중인 서귀포시 성산읍 난산리 주민 김경배 씨를 만나, 단식 중단과 병원 치료를 우선 권했다. 그러나 제2공항 건설로 고향을 잃게 된 김 씨는 “원희룡 제주지사가 태도를 바꾸고 작은 성과라도 거둘 때까지 단식을 멈출 생각이 없다”며 단식 철회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해 주변을 안타깝게 했다. 이날 강 주교는 “국가 공권력이라도 주민 생존권을 함부로 박탈할 권리는 없다”면서 주민 의사를 무시한 제2공항 강행 추진에 반대 뜻을 거듭 밝히기도 했다.

강 주교는 9일 오후 5시 20분 제주도청 맞은 편 인도에 설치된 제2공항 반대 농성 천막을 찾아 단식투쟁 중인 김경배 씨를 위문했다. 지난 10월 10일부터 단식 농성을 시작한 김 씨는 몸무게가 15kg 넘게 줄어들면서 건강 상태에 빨간불이 켜진 상태다. 강 주교는 이날 단식 중인 김 씨의 야윈 손을 내내 꼭 잡고 무엇보다 그의 건강을 우려하며 단식 중단을 심각히 당부했다.

강 주교는 김 씨에게 “(김경배 씨) 혼자만의 싸움이 아니다. 함께 연대할 때 힘이 배가 된다. 그래야 도민과 국민들에게 메시지를 크게 전달할 수 있다”며 “반대주민 뜻을 관철하기 위해서는 (김 씨가) 일어나야 한다. 체력을 다 소진하면 그 이상 해볼 도리가 없다. 보식(補食) 할 단계는 지났고 병원 치료가 필요하다”고 단식 중단을 강권했다.

그러나 김 씨는 “지금 수 많은 주민들이 고향을 떠나느냐 마느냐 기로에 서 있다. 국토부는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원 지사는 아무런 손을 쓰지 않고 있다. 원 지사가 직무를 제대로만 이행해준다면 단식을 끝내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또, “여기서 물러난다면 주민들은 고향을 버리고 난민으로 살아가야 한다. 힘들더라도 최대한 작은 성과가 나올 때까지 단식을 멈출 생각 없다. 주교님께서 문재인 대통령과 원 지사에게 인권 유린의 현장을 방치하지 말아달라고 전해달라”며 눈물로 호소하기도 했다. 

IMG_6526.JPG
▲ 강 주교가 김 씨를 위해 기도를 올리자, 김 씨가 감정이 복받친 듯 눈물을 흘리고 있다. ⓒ제주의소리
IMG_6493.JPG
▲ 강우일 주교와 김경배 씨가 힘껏 손을 맞잡은 모습. ⓒ제주의소리
IMG_6530.JPG
▲ 강 주교와 대화 도중 눈물을 흘리며 고통스러워 하는 김 씨. ⓒ제주의소리

국토교통부는 '제주 제2공항 입지타당성 재조사 및 기본계획수립 용역'에 타당성 재조사를 함께 포함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제주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는 기본계획수립 용역에 앞서 타당성 재조사가 필요하다고 요구하고 있다.

강 주교는 김씨와의 대화 후, 무릎을 꿇고 그를 위한 기도를 올린 뒤 천막에서 나왔다. 강 주교는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국책 사업을 주민 입장도 듣기 전에 일방적으로 결정한 상태에서 설득하는 건 도리에 맞지 않다. 주민에게는 생존권이 달린 문제”라며 “제주도에서 제2공항 계획을 처음 발표할 때도 주민들이 이주할 토지를 마련한다는 방안을 밀고 나갔는데, 주민들에게는 그같은 보상 문제가 아닌, 선조 대대로 살아온 삶의 터전을 유지하는 문제가 달려있다. 국가 공권력이라도 함부로 (생존권을) 박탈할 권리가 없다”고 꼬집었다.

IMG_6536.JPG
▲ 강원보(왼쪽) 제주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 집행위원장의 설명을 듣는 강 주교. ⓒ제주의소리
IMG_6549.JPG
▲ 김 씨와의 만나고 천막에서 나와 착잡한 표정을 짓는 강 주교. ⓒ제주의소리

강 주교는 “민주주의 기본인 인권, 생존권을 존중해야 할 지도자라면 제2공항 예정 부지 내 주민 대부분의 반대를 무시하고, 국가 정책이라는 명분으로 강하게 밀고 나가서는 안된다. 다른 국책사업인 강정해군기지도 주민 90%가 반대하는데 밀어붙여서 마을을 산산조각 냈다”며 “정권이 바뀌어도 (갈등이) 반복된다는 것이 안타깝다. 계속 이런 식으로 강행한다면 엄청난 도민 저항이 우려된다. 국가 정책 결정자의 실책이 어떤 참담한 결과를 가져왔는지는 4대강 사업을 통해 이미 충분히 확인했다”며 정부와 제주도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6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1
도민 2017-11-13 10:07:41
사름이 안먹엉도 한달을 넘게 사네잉,,,
도인인가? 걍 고방 드시지말고 먹읍서게
살아사 반대도 하는거구 죽으민 본인만 손해
누가 알아주카부덴 마씀
그때 뿐이라마씀!!!!
겐디 강정봅서 강정도 결국엔 해수게
적당히 헙서게
175.***.***.138

종교인이라는 사람이 2017-11-11 18:25:24
특정 이익집단 편을 들면 되나.

제2공항 반대 하는게 무슨 독립운동 하는 것도 아닌데.. 안그래?ㅎ

종교인 맞나?
39.***.***.139

??? 2017-11-11 09:51:49
저양반은 갈등을 조장허느디 재주가이서!!!!
211.***.***.121

1 2017-11-10 23:21:51
노회찬 국회의원이 내년도 예산에 제주도 공군기지 예산있는지 확인한단다....
223.***.***.36

보름달 2017-11-10 22:11:13
강주교님은 미리 방문허락을 받고 오셨나요 원지사는 연락없이 방문했다고 문전박대 당했다는디 ㅎㅎ
12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