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제주지사 후보 문대림 확정...56.31%로 본선 진출
민주당 제주지사 후보 문대림 확정...56.31%로 본선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리당원 문 56.78%-김 43.22%, 일반국민 문 55.84%-김 44.16%...합계 56.31%vs43.69%

200803_232095_3326.jpg
▲ 문대림 예비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제주지사 후보로 확정됐다.
더불어민주당 제주지사 후보로 문대림 전 청와대 제도개선비서관이 확정됐다.

3선 국회의원 출신인 김우남 예비후보를 누르고 6.13 지방선거에서 원희룡 현 지사와 맞대결을 벌이게 됐다.

더불어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는 13일부터 15일 오후 6시까지 제주지사 후보 경선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경선은 권리당원 선거인단 ARS투표 50%, 안심번호(일반 도민) 선거인단 ARS투표 50%를 반영하는 국민참여 방식으로 치러졌다.

권리당원 선거인단 1만8000여명, 안심번호(일반 도민) 선거인단 6만여명이 민주당 제주지사 경선에 참여했다. ARS 여론조사는 15일 오후 6시에 마무리됐다. 경선 결과는 중앙당 선관위로 밀봉한 채 이동했다.

경선 결과 권리당원은 문대림 후보가 56.78%, 김우남가 43.22%를 각각 얻었다. 투표율은 60.41%였다.

일반국민 안심번호는 문대림 55.84%, 김우남 44.16%였다.

권리당원과 일반국민 ARS투표 합산 결과 문대림 예비후보가 56.31%로 43.69%를 얻은 김우남 예비후보를 누르고 더불어민주당 제주지사 후보로 확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31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17

걱정걱정 2018-04-20 10:47:28
문재인 대통령을 판 것 외에 어떤 점이 뛰어났지?
현수막은 물론이고 홍보 문자, SNS에 온통 문재인으로 뒤덮어 놓았으니
마치 문재인 대통령이 제주도지사에 출마한 것 같았다.
박근혜 마케팅이 힘을 발휘하던 시대로 되돌아 가버렸다.
거기다 당원 명부를 진작 손에 들었으니 승부는 이미 결정됐던 것.
당원들 상대로 홍보용 여론조사는 몇번이나 돌렸을 것이며
당원들의 성향을 다 파악했으니 경선은 누워서 떡 먹기였다.
김우남 후보는 당원 명부 유출 문제를 끝까지 파헤쳐라.
부정경선이야말로 최악의 적폐다.
명부 유출자들을 밝혀내 반드시 도민의 심판을 받게 해야 한다.
27.***.***.29

희룡손바닥 2018-04-18 17:43:38
희룡이가 짜노은 시나리오대로 흘러간다 밑에있는 유사댓글 매우동의

희룡이가 저지지율로 지금 포커페이스 가능한 이유가 뭐일것같냐 김우남측에서도 알지만 차마 얘기 하지 않은 큰것들을 희룡이 역시 알고있다는거다..그리고 그내용들은 근래 댓글들에서 보였던 찌라시들이 실제로 나타나는 일들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듦
14.***.***.68


진실과거짓 2018-04-17 22:13:48
민주당 좋아했는데 근데 지금 제주도의 모습은 몰까요 무엇이 진실인지 거짓인지 조마조마 하네요
제주도 지금까지 그래도 조마조마 안했는데
왠지 이번은 조마조마 하네요 화끈하게 진실을 들었으면 좋겠어요 우리 많이 속아서 잘 못믿어요
115.***.***.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