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제주도당 “거대 양당 구조 깰 것” 파란 예고
정의당 제주도당 “거대 양당 구조 깰 것” 파란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 6.13지방선거에 출마하는 정의당 후보들. 왼쪽부터 김우용(비례2번), 고성효(안덕면 선거구), 김대원(일도2동을 선거구), 고은실(비례1번), 김경은(비례3번) 후보. ⓒ제주의소리
제주도의원선거 출마자들, “개발성장 정책제왕적 도지사거대 양당구조 등 적폐 청산

정의당 간판으로 6.13지방선거에 출마하는 제주도의회의원선거 예비후보자들이 27이번 지방선거를 통해 정의로운 대안정당으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주겠다며 파란을 예고했다.

6.13지방선거에 출마하는 정의당 후보자들은 이날 오전 10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6.13지방선거를 그냥 뻔한 선거가 아니라 도민들의 삶을 바꾸고 비전을 제시하고 경쟁하는 의미 있는 장으로 만들겠다며 파란의 주인공이 되겠다는 각오를 피력했다.

이번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정의당 후보는 총 5. 제주도의회의원선거 제주시 일도2() 선거구에 김대원 도당위원장, 서귀포시 안덕면 선거구에 고성효 안덕농협 이사 등 2명이, 비례대표 후보로는 고은실 도당 장애인위원장, 김우용 청년학생위원장, 김경은 부위원장 등 3명이 출사표를 던졌다.

이들은 이번 지방선거는 지역 적폐청산의 출발점이 돼야 한다. 촛불과 대선으로 확인된 변화의 열망을 골목까지 확대하는 선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청산해야 할 제주적폐로 개발성장 중심의 정책 제왕적 도지사 제도 거대 양당 구조 등 3가지를 꼽았다.

개발성장 중심의 정책과 관련해 이들은 “2002년 사람상품자본의 자유로운 이동을 위해 출범한 국제자유도시는 더 이상 제주의 미래일 수가 없다국제자유도시로 대표되는 신자유주의 개발정책을 당장 중단하고, 샐명평화인권의 섬이 될 수 있도록 과감한 정책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제왕적 도지사와 관련해서는 특별자치도 출범과 함께 기초자치단체가 폐지되고, 제주도의 모든 권한이 도지사로 집중되면서 도민들과의 소통은 단절되고 행정은 일방통행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제주지역 최대 갈등현안인 제2공항 문제를 비롯해 쓰레기 요일별 배출제, 대통교통체계 개편을 대표적인 일방통행 행정의 사례로 지적했다.

거대 양당 구조를 타파해 정의당이 대안정당으로 인정받겠다는 각오도 피력했다.

이들은 제주에는 정당정치가 실종됐고, 난개발 사업에 여야가 따로 없다. 환경파괴 우려에도 신화련 금수산장 환경영향평가 동의안이 도의회를 통과한 것이 이를 증명한다정당지지율만큼 의석수를 배분하는 연동형비례대표제는 문재인대통령의 공약이었음에도 민주당제주도당의 목소리를 그 어디에도 들리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중앙정치 못지않게 지역정치도 기득권에 안주하며 적폐청산에 주저하고 있다노동의 가치가 존중받고, 누구나 인간적 존엄성이 보장되며 생태와 평화로 지속가능한 제주를 만드는데 정의당이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이들은 특히 지난 대통령선거에서 정의당 심상정 후보의 제주지역 득표율 8.5%는 전국에 가장 높은 것이라며 작은 대한민국이나 다름없는 이곳 제주에서 대한민국 정치개혁의 신호탄을 쏘아올리겠다고 강조했다.

오늘 남북정당회담을 통해 평화의 기운이 넘쳐나듯 봄기운이 우리 정치와 행정에도 돋아나야 한다정의당은 이번 지방선거를 도민들의 삶을 바꾸고 비전을 놓고 경쟁하는 의미 있는 선거를 만들겠다. 정의로운 대안정당으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주겠다. 파란의 주인공이 되겠다고 지방선거 승리를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도민 2018-04-27 11:18:34
그래서 정의당에서 도지사 후보로는 누가 나왐서?
14.***.***.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