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원희룡 “한반도 평화체제 초당적 협력”
무소속 원희룡 “한반도 평화체제 초당적 협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 10일 오후 2시30분 제주시 이도2동 원캠프 선거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원희룡 후보. ⓒ제주의소리
12일 북미정상회담 앞둬 제주의 아들, 한라에서 백두까지 통일시대 열어가겠다메시지

무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 후보가 612일 개최되는 북미정상회담을 앞둬 국회 외교통상통위원장을 하며 쌓은 국제정치 경험과 인맥을 두루 갖춘 제주의 아들 원희룡이 한라에서 백두까지 통일의 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원희룡 후보는 10일 오후 230분 제주시 이도2동 원캠프 선거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미정상회담의 제주개최를 제안했던 제주도지사로서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하기를 기원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원 후보는 도지사선거 출마 선언에 앞서 지난 39일 남북정상회담 후속 조치의 일환으로 북미정상회담 제주 개최를 공식 제안한 바 있다.

원 후보는 온 국민이 뜻을 모아 한반도 평화체제를 만들어가는데 초당적 협력과 제주의 선도적 역할로 이바지하겠다제주는 이미 5+1남북협력사업을 추진해왔고, 세계평화의섬으로서 국제적 무대의 자격을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제주도민은 남북교류협력범제주도민본부를 구성해 감귤 북한보내기사업을 추진해온 경험과 역량도 어느 지역보다 높다저는 남북교류협력을 추진해온 대화와 협력의 경험, 다포스포럼, 제주포럼,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장을 하면서 쌓은 국제정치경험과 인맥을 두루 갖추고 있다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한라에서 자라난 제주의 아들로 도민과 함께 백두까지 통일시대를 열어가는 시대적 사명을 다하겠다북한 및 국제지도자들과 어깨를 맞대고 상대할 수 있는 제주의 아들로서 당당하게 행보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정부가 최근 발표한 신한반도 경제지도와 관련한 입장은 뭐냐는 질문에 원 후보는 오늘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메시지를 전달하는 자리다. 구체적인 것들은 조만간 제주포럼 등을 통해 발표하는 자리가 있을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가즈아 2018-06-10 22:16:59
제주도에 불어닥칠 신한반도에 따른 경제변화에 예상 자체가 없었으면서
뭔 딴소리야.

일단, 관광변화에 대해 함 말해봐.
얼마나 진정성 있는지 알 수 있으니까.
61.***.***.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