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선] 40대 기수론 강성민, 현역 김명만에 리턴매치 설욕
[당선] 40대 기수론 강성민, 현역 김명만에 리턴매치 설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 강성민 당선자. ⓒ제주의소리
제주도의원 선거 제주시 이도2() 선거구에서는 더불어민주당 강성민(46) 후보가 현역인 무소속 김명만 후보를 상대로 4년 전 패배를 설욕했다.

개표 마감 결과, 강성민 후보는 7169(61.10%)를 얻어 4563(38.89%)를 얻은 김명만 후보를 2606표 차이로 따돌리며 낙승했다.

제주산업정보대(현 제주국제대)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4.3유족회 등 4.3관련단체와 시민사회단체에서 오랫동안 활동했다.

또 국회 보좌진(오영훈 국회의원 보좌관, 강창일 국회의원 비서관, 우원식 원내대표 정책특별보좌관)과 제주도의회 정책자문위원(행정자치), 더불어민주당 제주특위 실무간사 등을 맡는 등 제주특별자치도 관련 현안에도 밝다.

강 당선자는 “2040대 도의원이 한명도 없는 만큼 40대 기수로서 청년세대와 선배·어르신 세대간 가교 역할을 해 지역공동체를 활짝 꽃피우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주요공약으로 도남동 일대 주차문제 해결 도남동 분동 추진 범죄 취약지역 CCTV·보안등 설치 공동주택 부실시공 현장 민간 전문가 특별점검 가능 추진 제주특별자치도 어린이 통학로 교통안전을 위한 조례 제정 제주특별자치도 청년 주거 기본 조례 제정 등을 제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