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지국제병원 '키맨' 제주도민참여단 활동 본격
녹지국제병원 '키맨' 제주도민참여단 활동 본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MG_6770.JPG
▲ 9일 오후 3시부터 제주농어업인회관에서 녹지국제병원 숙의 공론프로그램 '도민참여단(200명)' 오리엔테이션이 열렸다.

제주도민 3000명 여론조사 비율에 맞춰 무작위 선정돼...10월까지 2차례 토론

국내 1호 외국인 투자개방형병원(영리병원)으로 추진되는 제주헬스케어타운 내 녹지국제병원의 운명을 가를 제주도민참여단(200명) 숙의 공론 프로그램이 닻을 올렸다. 

9일 오후 3시부터 제주농어업인회관에서 녹지국제병원 숙의형 공론조사 도민참여단 오리엔테이션(OT)가 진행됐다. 

도민참여단은 녹지국제병원의 운명을 가를 공론조사의 마지막 단계로, 화룡점정을 찍는 막중한 임무를 맡고 있다. 이들은 개인적인 찬-반 의견 제시에 그치지 않고, 향후 머리를 맞대 이후 생겨날 갈등해소 방안까지 도출할 예정이다. 

도민참여단은 지난달 15일부터 22일까지 진행된 제주도민 3000명 대상 1차 여론조사 결과 비율(찬성-반대-유보)에 맞춰 선정됐다. 지역과 성별, 연령대 등도 고려됐다.  

이날 OT에는 벌초 등 개인적 일정으로 불참한 몇몇을 제외하고 대부분 참석했다. 

도민참여단의 신분은 철저히 비밀에 부쳐졌다. 공론조사위는 도민참여단 모두에게 일종의 아이디를 부여했다. 도민참여단은 자신에게 부여된 아이디를 이용, 휴대전화를 통해 각종 사안에 대해 질의했다. 

공론조사위는 도민참여단의 신분이 노출될 경우 외부로부터 어떤 형태로든 ‘압박’을 받을 수 있다고 판단해 비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도민참여단의 얼굴과 이름 등이 노출되지 않도록 신경을 썼다. 
IMG_6774.JPG
▲ 9일 오후 3시부터 제주농어업인회관에서 녹지국제병원 숙의 공론프로그램 '도민참여단(200명)' 오리엔테이션이 열렸다.

도민참여단은 OT에서 자신들의 역할 등에 대한 질문을 쏟아냈다. 또 △도지사가 공론조사 결과를 수용하는지 여부 △앞으로의 일정 등에 대한 질문도 잇따랐다. 

공론조사위는 신중하게 질문에 답했다. 혹여 녹지국제병원 찬-반 의견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판단되는 질문에 대해서는 답변 자체를 하지 않았다. 

허용진 공론조사위원장은 “도민참여단 모두가 스스로 제주도지사를 대신한다는 생각을 가졌으면 한다. 승패를 가르는 경기가 아니다. 상대방의 입장을 이해하고, 추가 갈등을 예방하자는 것”이라며 도민참여단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도민참여단은 앞으로 두 차례 토론회를 가질 예정이다.  

1차 토론회는 오는 16일 오후 2시부터 제주시 오리엔탈호텔에서 열린다. 1차 토론회에서는 ▲녹지병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왜 그렇게 생각하는지 ▲전문가 질문응답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전문가 질의응답까지 마치면 도민참여단을 대상으로 1차 조사가 진행된다. 1차 토론 이후 도민참여단은 약 2주 동안 자신의 생각을 심사숙고할 시간을 갖는다. 

2차 토론회는 개천절인 10월3일 오전 10시부터 제주도 인재개발원에서 진행된다. 

개인적 이유나 불가피한 사유 등으로 1차 토론에 불참한 도민참여단은 2차 토론에 참여할 수 없다.

2차 토론회에서는 ▲전문가들의 녹지병원 찬-반 발표 ▲분임토론 ▲질의응답 ▲전문가 최종발표 등이 예정됐다. 

이후 두 번째 분임토론(녹지병원 찬-반 선택과 이유, 이후 갈등해소방안)이 진행된다. 두 번째 분임토론까지 마치면 도민참여단은 녹지병원에 대한 찬-반 등 각자의 의견과 함께 이후 발생할 갈등 해소방안까지 제시하게 된다.  

공론조사위는 도민 3000명 여론조사 결과와 함께 도민참여단 200명 숙의 프로그램 결과 등을 모두 합쳐 최종 권고안을 원희룡 제주도지사에게 제출할 예정이다.  최종 권고안 제출 데드라인은 10월 중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8
오한방 2018-09-15 07:54:26
도지사가 소신있게 밀고나가야지 이게뭐야
도지사직 내놓고 이제 모든걸 공론조사위원뽑아서 정치해라 이렇게 소신없는 사람이 대권같은소리하고있네ᆢ
녹진지뭔지 걔들은 지금와서 어쩌라고 처음부터 안해주던가 이런사람 대권잡으면 국제적으로 고립된다
211.***.***.27

이유근 2018-09-10 14:24:25
재커리 쇼어 교수가 주창한 "인지함정"이란 그릇된 인식에서 출발한 결론은 결국 잘못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녹지병원 문제를 다룸에 있어 많은 전제조건들이 잘못된 생각에서 출발하였다. 영리병원이 떼돈을 벌 것이라는 것, 영리병원이 허가되면 우리나라 의료체제가 무너져 "식코"와 같은 상황이 벌어질 것이라는 것, 미국의 "식코"와 같은 상황이 13% 정도밖에 되지 않는 영리병원 때문이라는 것, 시민단체들이 주장하듯이 영리병원은 의료의 수준은 낮은데 의료수가는 높을 것이라는 주장(그런 병원을 누가 이용할 것인가?) 등은 대표적인 인식함정이다. "식코"는 미국의 사법제도 때문이며, 설사 영리병원이 세워지지 않더라도 지금처럼 변호사들이 쏟아져 나오면 머지않아 우리나라에서도 "식코"와 같은 현상이 벌어질 수 있다.
220.***.***.179

문대탄 2018-09-10 12:31:31
외국인학교 법안에 교원노조, 교육을 담당한다는 교원노조, 얼마나 극렬하게 반대했나. 공청회장에서 단상을 점거하고 마이크 쥐고 깡패새끼들 같았지. 시민단체 중 으뜸인 교원노조의 행패가 이 정도였지.
영어교육도시가, 제주를 환락과 카지노의 돈벌이 장소가 아닌, 인재육성 교육의 장소로 만든, 제주 개발에서 가장 성공적인 프로젝트였다는 것을 이제야 이석문 교육감이 시인하고, 그 외국인학교들 본뜨겠다고 ... 세월은 기다리지 않는다. 이제 이곳에서 here and now 제주를 살리는 결단을 내려야 하는 것이 도지사 아닌가.
122.***.***.99

일도동 2018-09-10 10:29:15
녹지병원
기본적인 서류도 못 갖췄던데
허가 문제없다고 떠드는 사람들은 뭥미...
223.***.***.151

영평 2018-09-10 10:11:40
녹지병원은 개원허가 단계 아닌가? 개원허가는 초기 사업계획서 상 명기된 계획의 준수여부를 따져서 문제가 없다면 허가해 주는게 맞지. 지금처럼 원론적인 얘기는 처음 사업계획단계 부터 공론화를 했어야지. JDC 잘못이라고? 제주도청 자유도시과는 안했나? 이거 유치한거 도랑 도의회는 자유롭나? 도지사님! 공론화는요! 대중교통 개편처럼 도민 생활에 100% 영향 주는걸 하셨어야죠. 그건 대선용 치적쌓기로 드라이브 거시는 거고 본전도 못찾을 일들은 도민들한테 결정과 결과를 떠 넘기세요? 그리고 녹지병원이 영리병원이라서 미국처럼 건강보험 체계가 무너질거라는 소리하는 분들! 도지사님! 그럼 이건 도민들 공론화가 아니라 전국민 대상 공론화 사항 아닌가요? 건강보험 체계가 제주도만 개편되는 겁니까?
1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