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간 원희룡-유족회장 "4.3특별법 처리해 달라"
국회 간 원희룡-유족회장 "4.3특별법 처리해 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1109_151503841.jpg
▲ 원희룡 제주지사(왼쪽부터 세번째), 정민구 도의회 4.3특별위원장(네번째), 오임종 4.3유족회장 직무대행이 9일 국회를 방문,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두번째)에게 4.3특별법 개정안 조속 처리를 요청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9일 국회를 방문해 ‘제주4·3 특별법’과 ‘제주특별법’ 개정안의 조속한 처리를 요청했다.

원 지사는 이날 인재근 국회 행정안전위원장과 여·야 행안위 간사단,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함진규 정책위의장·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 등을 만나 ‘제주4·3특별법 개정안’과 ‘제주특별법 개정안’에 대한 관심과 적극 지원을 당부했다.

국회 방문에는 제주도의회 정민구 4·3특별위원회 위원장, 4·3유족회 오임종 회장 직무대행이 동행했다.

원 지사는 국회 의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행안위 법안심사소위 재심의를 앞두고 적극적인 개정 협조를 요청하며 “제주4·3특별법은 좌우 이념을 떠나 화해와 상생을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민구 4.3특위 위원장은 제주의 과거를 재정립하기 위한 4.3특별법 전부개정안은 4.3유족들의 염원인 배보상 문제가 담겨 있는 법안이라며 “4.3 70주년인 올해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4.3추념식에 참석해 사과한 바 있고, ‘4.3은 대한민국 역사입니다라는 캠페인을 통해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는 점을 감안해 4.3특별법이 연내 통과할 수 있도록 국회의 초당적 협조를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20181109_151509824.jpg
▲ 원희룡 제주지사, 정민구 도의회 4.3특별위원장, 오임종 4.3유족회장 직무대행이 9일 국회를 방문, 인재근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왼쪽서 세번째)에게 4.3특별법 개정안 조속 처리를 요청했다.
인재근 행안위원장은 지난 10월26일 제주도에서 열린 국정감사 당시를 언급하며 “도청 앞에서 98세 할머니와 약속을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돌아가시기 전에 70년 된 한을 풀어드려야 한다”고 4.3특별법 개정안의 조속 처리를 약속했다.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 역시 “제주4·3에 대해 국회내 공감대가 많이 형성되어 있다”면서 “잘 챙기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4·3특별법 개정안(오영훈 의원 대표발의)’은 지난해 12월 19일 국회에 제출되어, 2차례에 걸쳐 국회 행정안전위 법안심사소위에 안건이 상정됐다. 지난 3월에는 심의가 이뤄지지 않았고, 9월 심의에서는 국정감사 끝난 후 재심의하기로 논의됐다. 

 ‘제주특별법 개정안’ 또한 지난해 12월28일 국회에 제출돼 계류중인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제주도민 2018-11-10 17:36:50
' 4.3위원회의 결정에 이의를 제기하면 "3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겠다는 악질적 독소조항을 넣고 개헌안을 제출 '
이게 개정안 맞는지 요 ?
아니 헌법도 개정하는데 이런 상식 이하의 개정안은 어디서 그런 발상이 나왔는지요 ?
이런 독소조항은 아니겠지요 ?

상식적인 개정안이 되기를 바랍니다.
116.***.***.218

4.3 2018-11-09 22:00:58
민주당은 도지사 똘만이 ㅋ
으메 열받네요.
39.***.***.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