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아동학대 의심 5살 사인 “외상성 격막하출혈”
제주 아동학대 의심 5살 사인 “외상성 격막하출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3151_248649_5552.jpg
27일 부검 결과, 외부 충격 여부는 불명확...경찰, 뇌에서 조직 확보 국과수 정밀조사 의뢰

제주에서 아동학대 의심 사건으로 숨진 다섯 살 배기에 대한 부검이 이뤄졌지만 학대 혐의를 특정 지을 만한 직접적 증거는 나오지 않았다.

제주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강현욱 박사는 27일 오후 3시부터 A(5)군에 대한 부검을 진행하고 “외상성 격막하출혈이 사인”이라는 소견을 경찰에 전했다.

외상성 경막하출혈은 외부 충격으로 뇌를 둘러싸고 있는 경막 안쪽 뇌혈관이 터지면서 혈액이 뇌와 바깥쪽 경막 사이에 고이는 경우를 의미한다.

부검의는 출혈이 외부의 직접적인 충격에 의한 것인지, 아이가 넘어지면서 머리를 부딪쳐 발생한 것인지는 특정 짓지 못했다.

경찰은 정밀 조사를 위해 A군의 뇌에서 조직을 일부 확보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기로 했다. 검사 결과는 10일 이후에 나온다.

부검의는 다른 신체 부위에 대해서도 살펴봤지만 폭행 흔적은 발견하지 못했다. A군이 20일 가까이 병상에 누워있어 멍 자국 등이 나올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경찰 관계자는 “뇌출혈이 외부에서 무언가를 가격해 생긴 것인지 부모 진술대로 계단에서 넘어져 발생한 건지 확인이 어렵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A군은 6일 오후 8시13분 뇌출혈 증세를 보여 119를 통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담당 의사가 7일 오전 10시10분쯤 아동학대 의심 신고를 하자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A군의 엄마인 B(35.여)씨가 11월말부터 아이를 다치게 한 것으로 보고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과 아동학대 중상해 혐의로 입건해 조사중이다.

B씨는 “아이가 집 계단에서 넘어져 다친 것”이라며 일관되게 아동학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B씨의 가족들도 학대행위는 없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사경을 헤매던 A군은 26일 오전 5시48분 제주시내 모 종합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 도중 뇌좌상으로 사망 판정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
밝혀주세요 2018-12-27 21:53:54
답답하네요.
1.다른사람이 아닌 의사가 아동학대 의심신고.

2.큰아이에게 계모 없을때 아이들끼리 놀다가 다쳤다고 지시한 문자발견.

3.사건발생전 계모가 아동학대 폰으로 검색.

4.어린이집 선생님이 아이몸에 멍자국
종종 확인되었다고 진술.

5.아이도 낳아본적 없는 계모

더이상 뭐가 필요한가요???

하늘나라 간 아이 안치된 병원서
계모가 친모에게 돈필요해서 왔냐고 했답니다.
억장이 무너집니다.
어찌 이리 당당할까요?
183.***.***.238

처벌강화~ 2018-12-28 09:07:56
학대한 사실이 맞는데~ 상간녀와 애아빠 학동학대 살인죄 방치한죄로. 처벌하자
골든타임에 왔다면 아이는 회복하고 친엄마한테
가서 행복했을걸 ~ 애인생 행복 아사갔으니
원통합니다
119.***.***.194

또 아까운 아이만 죽었네요 2018-12-29 19:29:21
증거가 불충분하다고요 ‥계모에 의해 희생된 아기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왜 매번 아이들이 어른의 잘못으로 희생되어야 합니까?
211.***.***.60

계모처벌 2018-12-28 22:47:51
정확한 사인을 밝혀 주세요.
한 가정을 파괴하고 아이까지 괴롭혔다면 당연히 엄벌 받아야지요. 이미 뇌출혈이 오도록 방치한 것도 살인입니다.
49.***.***.31

빅맘 2019-01-04 22:01:04
Y를보고 알았네여~~/계모보다 친부에게 더 화가납니다~ 그리 죽여서 보낼거면 키우지말고 차라리 둘이만 행복하게살지 물건인냥 남에눈에만 신경쓰면서 잘해주는척, 그렇게 자식보다 계모녀가좋을까?? 티비보면서 눈물만 나네여~꼭 밝혀서 살인죄받도록, 남은 두 아이들도 어찌 죽일지모르니 빨리 밣혀지길 바랍니다~ 저승가서도 용서받지못할 두 연놈들. 저주합니다
211.***.***.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