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도 반대하는데...송악산 개발, 환경평가 통과
원희룡 지사도 반대하는데...송악산 개발, 환경평가 통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환경영향평가심의위, 호텔 층수 낮춰 통과...환경연합 "도의회, 올바른 선택 하길"

190998_219616_4920.jpg
▲ 송악산 유원지 개발사업인 뉴오션타운 개발사업 조감도.
원희룡 제주지사가 반대 입장을 밝힌 송악산 개발사업이 마침내 환경영향평가 심의를 통과했다.

제주도 환경영향평가심의위원회는 지난 25일 송악산 뉴오션타운 개발사업에 대해 심의를 벌여 이같이 결정했다. 

송악산 유원지 개발은 중국 칭타오에 본사를 두고 있는 '신해원 유한회사'가 사업시행자다. 

'뉴오션타운 조성사업'이 공식 명칭으로, 사업비 3219억원을 투자해 숙박시설인 호텔 2개동(545실)과 휴양특수시설(문화센터, 캠핑시설, 조각공원), 편익시설(로컬푸드점, 상업시설)을 짓기로 했다. 숙박시설은 전체 사업부지 면적의 30% 이내로 맞췄다.

그동안 환경영향평가심의위원회는 호텔 등의 고도를 낮추라며 2차례 '재심의' 결정을 내렸다.

결국 사업시행자는 호텔 층수를 종전 8층에서 6층으로 낮춰 환경영향평가 문턱을 넘었다. 

환경단체는 당장 송악산 경관 훼손과 생활환경 악화를 우려하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29일 논평을 내고 "제주도 환경영향평가심의위원회가 송악산 난개발 논란이 있는 뉴오션타운 개발사업을 통과시켰다"며 "과연 합당한 판단에 따른 심의 통과인지 의심스럽다"고 밝혔다.

환경연합은 "뉴오션타운 개발사업은 절대보전지역인 송악산 일대의 심각한 경관훼손과 함께 셋알오름, 동알오름 등 주변 오름군락의 훼손, 진지동굴을 포함한 일제시대 군사유적지의 훼손 등 많은 문제를 안고 있다"며 "뿐만 아니라 가동률 94%를 넘어서면서 제대로 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는 대정하수처리장에도 영향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송악산 환경에 여러모로 부정적인 악영향을 발생시킬 우려가 큰데도 환경영향평가심의위원회는 보완 요구는 커녕 그대로 통과시켜주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환경연합은 "호텔 층수를 8층에서 6층으로 낮췄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도민사회의 문제제기와 우려를 뚫고 환경영향평가를 넘어섰다는 점은 매우 우려스럽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뉴오션타운 개발사업은 당연히 중단되어야 한다. 이제 공은 제주도의회로 넘어갔다"며 "제주도의 환경·사회 수용력은 이미 포화상태에 접어들어 극심한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환경연합은 "민의를 대변하는 제주도의회가 도민의 고통과 절망을 분명히 이해하고 제대로 된 선택을 하길 기대한다"며 "또한 제주도 역시 지금 상황을 방관할 것이 아니라 난개발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내놓고 오버투어리즘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송악산 개발사업에 대해 원 지사는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생태적.지질학적 가치가 높은 만큼 허가를 내줘선 안된다"고 반대 입장을 피력한 바 있다.

또한 도의회에 입성한 김용범, 김희현, 강철남, 정민구, 홍명환, 이상봉, 양영식, 박호형, 고태순, 강성의, 김경학, 고용호, 강성균, 박원철, 송영훈, 송창권, 임상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자유한국당 김황국 의원, 바른미래당 강충룡 의원, 무소속 허창옥 의원이 반대 입장을 밝혔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4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4
ㅇㅇ 2019-01-29 11:43:39
송악산 진짜 제일 좋아하는곳인데 난개발 절대반대
성산일출봉처럼 흉물반대
223.***.***.160

ㅅㅂ 2019-01-29 12:31:05
이게 진짜 환경파괴 산 깎아서 호텔이라니
175.***.***.18

대규모호텔그만 2019-01-29 13:46:19
문제되는 숙박업계 현실을 외면하는 사업허가 즉각 중단하라 !!
중국자본 숙박업으로 중국 관광객 유치하면 제주도내 숙박업계 어떻게 운영 하란 말인가 !
121.***.***.49

토박이 2019-01-29 13:34:14
이섬엔 어느한곳 성헌디 찿아보기 힘들어요 다파했치고 맬라젝끼고 이거 자연그대로 보호보존 상품화 해야는데 꼭 굴사기 들이대고 건물짖고 해야만 발전인가요 많의 아쉬워요 이러다 천벌받아요 지켜보세요
39.***.***.161

제주도민 2019-01-29 22:32:58
송악산 개발은 절대 반대합니다
이거야말로 제주도민 여론조사를
해야 할듯 합니다
도지사님께서도 반대하시는데
송악산인근에 그것도 중국 기업체가
이것은 문제 있습니다
환경단체는 완전히 또라이 인것같습니다
223.***.***.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