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아동에게 상습 유사성행위 20대 징역 11년
제주서 아동에게 상습 유사성행위 20대 징역 11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13세 미만 아동들에게 유사성행위를 강요한 20대 남성이 중형에 처해졌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부장판사 제갈창)는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 등 3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강모(28)씨에게 징역 11년, 1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과 신상공개를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또 10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등에서 일할 수 없도록 했다. 

강씨는 2013년부터 2018년까지 8차례에 걸쳐 모 아동시설에서 아동들에게 유사성행위를 강요한 혐의로 기소됐다. 강씨는 동종 범죄로 집행유예 기간이었다.  

강씨는 2006년부터 해당 시설에서 자원봉사자로 활동해면서 직원들의 신뢰를 얻은 뒤 아동들을 센터 밖으로 데리고 나가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또 자신의 휴대전화에 미성년자의 중요 부위가 노출된 사진 등을 소지한 혐의도 받고 있다.

제갈 부장판사는 “정신감정 결과 강씨는 ‘소아기호증’으로 진단된다. 소아에 대한 성충동이 강해 지속적인 교육과 치료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재범의 위험성이 있다”며 중형 선고 이유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
미친.. 2019-02-18 19:21:43
저런것들은 이마에 자자형 해서 평생 고개못들고 다니게 해사죽
175.***.***.252

뭔소리 2019-02-18 11:13:48
10년간 아동,청소년 기관에서 일할수 없게 하다뇨....
평생 그계열 취업불가, 시설이용 불가를 하도록 바꿔야죠
개버럿 남못줍니다. 저거 범죄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로 정신병이에요 정신병
12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