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을 이기고 새 눈이 태어났습니다
겨울을 이기고 새 눈이 태어났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희삼의 한라산 편지(21)]봄을 맞는 한라산 나목(裸木)의 줄탁동시(啐啄同時)

▲ 봄의 길목에 한라산 수목을 고문하듯 피어나는 서리꽃은 눈부신 모습으로 다가오지만, 나목에게는 꽃과 잎을 틔우는 데 가장 큰 복병이다.
▲ 한겨울 수면을 하는 나목의 깊은 심지에 보이지 않는 체온이 있는 모양이다.
가장귀 덮었던 눈꽃을 녹이는 게 햇살인줄로만 알았습니다.우듬지를 감쌌던 눈송이 떨치는 게 스쳐가는 바람인줄로만 여겼습니다.

정말 몰랐습니다. 나목(裸木)에도 체온이 있었다는 걸 미처 몰랐습니다.

햇살 쏟아지고 바람 부는 날 겨울눈 꽁꽁 덮은 차가운 서리꽃 그 눈부신 아픔 떨쳐내려고 뿌리에서 가장귀로 줄기에서 우듬지로 수직의 혈관을 고달프게 역류하는 나목의 치열한 줄(啐)소리를 예전엔 정말 몰랐습니다.

가장 혹독한 계절 벌거벗고 지내며 뜨거운 피 쉼 없이 뿜어 올리는 수액(樹液)의 조용하면서도 결곡한 전율(戰慄)을 차마 몰랐습니다.

병아리이 '줄' 하면 어미 닭이 '탁'하고

▲ 봄이 오는 숲속의 나목의 무표정한 얼굴 속에는 뿌리에서 뿜어올리는 수액의 고달픈 역류가 흐르고 있다.

불가의 화두 중에 '줄탁동시'라는 말이 있습니다.

어미 닭이 알을 품고 있을 때, 때가 되면 알 속의 병아리가 세상 밖으로 나오려고 껍질을 쪼아댑니다. '줄'소리지요. 이 소리를 들은 어미가 병아리가 쪼아대는 속껍질 바깥쪽을 동시에 쪼아줍니다. 바로 '탁'이지요.

줄과 탁이 엇갈리면 병아리는 세상에 나올 수가 없는 법이지요. '줄' 소리를 어미 닭이 듣지 못하면 병아리는 알 속에서 혼자 끙끙대다 지치겠고, '줄'도 없는데 어미 닭이 강제로 '탁'을 하면, 아직 여물지 않은 병아리가 성할 리 없겠지요. 줄과 탁의 교감이 없고서는 생명의 싹을 틔울 수 없는 법이지요.

봄이라는 계절이 오면 으레 꽃들이 피어나는 줄 알았지요. 따스한 햇살만 쏟아져도, 봄바람이 어루만져만 주어도 그렇게 새싹 돋아나고 꽃봉오리 부풀어오리라 여겼습니다.

▲ 푸른 하늘 허공으로 한껏 꽃망울을 터트린 생강나무꽃에는 고단한 겨우살이를 이겨낸 나목의 치열한 생에의 본능이 숨겨 있다.
빛깔을 잃었던 황량한 숲, 혹독한 눈바람 속에서 그저 쥐구멍에 볕들 듯이 봄이라는 계절을 만나 벌거벗은 나목에도 푸른 잎이 돋는 줄로만 알았지요.

바람이 채찍으로 매질을 하면 바람 부는 대로 흔들리고 눈부신 서리꽃 제 살을 고문해도 돌부처로 잠을 자듯 무심한 나목. 무표정의 나목에게는 피도 눈물도 없는 줄로만 여겼지요.

혹독한 겨울의 들판에서 홀로 지새워야 하는 나무들은 낙엽을 떨쳐내기 전에 반드시 해야 할 일이 있습니다. 나무의 모든 자양분을 한 곳에 모아두는 일이지요. 바로 겨울눈을 만드는 일입니다.

겨울눈은 이듬해 꽃이나 잎으로 피어날 나무의 정수같은 것입니다. 봄과의 재회를 맹세하는 일종의 징표겠지요. 겨울이라는 시련 앞에서 생존을 위한 나무들의 본능이지요.

▲ 봄 숲에서 가장 먼저 꽃망울을 터트리는 이 꽃은 흔히 산수유꽃이라고 알려져 있지만, 한라산에 있는 것은 대부분 생강나무꽃이다.
나무, 겨울눈을 낳고 스스로 흙이 된다

봄과 여름을 거치면서 나무들은 줄기 곳곳에 아이를 낳듯이 겨울눈을 만들어 놓습니다.

나무의 모정은 여기서 끝나는 게 아니더군요. 겨울눈이 한겨울을 지내는 동안 얼어 죽지 않게 또 한 겹의 두툼한 옷을 입혀줍니다. '아린'입니다. 눈보라가 몰아쳐도, 서리꽃이 온몸을 감싸더라도 겨울눈이 상하지 않게 감싸주는 비늘 껍질이지요.

이것으로도 못 미더워서인지 나무들은 아린 안쪽에 끈적끈적한 방수액도 발라줍니다. 얼었다 풀리기를 반복하는 겨울 추위에 옷섶으로 물기가 스며 겨울눈이 상할 새라 마지막으로 베푸는 어미의 배려지요.

낙엽 지기 전에 나무는 이 모든 일을 마치고 비로소 겨울 숙면에 듭니다. 제 뿌리마저 스스로 흙이 되어 겨울을 지새우지요.

겨우내 산을 지배하던 동장군의 기세가 누그러들면 나무의 뿌리도 기지개를 켭니다. 녹아내린 눈으로 흥건해진 흙 속의 수분을 마시며 기운을 차리는 거지요.

겨울잠에서 깨어난 개구리도 연못을 찾아들고 이른 봄의 야생화들이 하나둘 얼굴을 내밀기 시작하면서 나무들도 분주해집니다. 혹독한 겨울을 난 겨울눈이 꽃샘추위 속에서 꽃잎을 피우고 새싹을 틔우려고 안간힘을 쓸 때, 뿌리에서 빨아들인 수액을 뿜어 올립니다.

몸 가장 낮은 곳에서 허공으로 뻗어나간 가장귀로 우듬지로 수직의 줄기를 역류하며 혈액과도 같은 액체를 퍼올리는 것이지요. 투박한 얼굴의 나목 깊은 곳에서 봄을 향한 수액의 뜨거운 몸부림인 게지요.

봄날의 햇살과 싱그러운 바람이 겨울눈을 지날 때, 뿌리에서 건져 올린 수액으로 수혈받은 겨울눈들이 마침내 꽃을 피우고 새싹을 내밀지요. 겨우내 바람과 눈의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끝내 부러진 가지의 상처를 어루만지는 것도 수액입니다.

▲ 꽃샘추위에 아침마다 서리꽃 피어나던 가장귀에 뿌리가 뿜어준 수액으로 수혈을 받아 겨울눈이 막 잎사귀를 피워올릴 듯 부풀어 있다. 봄을 향한 나목의 뜨거운 몸부림이다.
봄 산길을 걸을 때, 잠시 눈여겨보세요

봄의 여울목에서 휑한 숲 속에 잎도 없이 피어나는 생강나무의 샛노란 꽃망울을 보신 적 있으신지요. 기다란 줄기 끝에 자줏빛으로 부풀어올라 터질 듯한 층층나무 겨울눈을 가만히 바라본 적 있으신지요.

익어가는 봄의 산길을 걸어갈 때 잠시 눈여겨볼 일입니다. 무심한 듯 서 있는 나목 깊은 곳에도 수직의 혈관을 역류하는 뜨거운 체온이 있다는 것을.

한 번쯤은 다가가 귀를 대고 가만히 만져볼 일입니다. 계절을 흘러가는 한 그루 나무의 애면글면한 삶의 얼굴이 한 사람의 생애와 별반 다르지 않음을 알았습니다.

이 글은 인터넷신문 <오마이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캥거루 2007-12-29 12:44:02
블로그 등록기, 게시판 등록기, 이메일 발송기등... 홈페이지 홍보에 필요한 프로그램을 판매및 개발을 합니다.

사장님들의 큰도움이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__)꾸벅




http://www.kangaroo-p2p.com/


http://www.kangaroo-p2p.com/


http://www.kangaroo-p2p.com/


불편을 드려서 죄송합니다.
비밀번호: kg123

수신거부 주소: kangaroo-p2p@hotmail.com
124.***.***.150

양수미 2007-06-24 02:13:52
오라버니~

일년에 몇번 짧은 안부 인사만 나누며 살면서 몰랐는데 우연히 찾게된 이곳에서 오빠의 글솜씨에 감탄하고, 또 사진에 감탄하며 오빠의 모습을 느끼다가 갑니다..
힘들었던 일 빨리 이겨내시구요,

한라산편지 계속 기대할께요~~
희삼오빠 화이팅 !!

203.***.***.53

고상용 2007-04-13 10:52:52
한겨울 모진 바람과 눈보라를 견디고 이겨넨 동,식물들의 그리고 그 생명력 모든 사람들의
동,식물처럼 역경을 이기고 우리 선조님들 처럼 이땅을 일구웠자는가 봄이오고 계절이 바꾸지 않은가 자연의 경이로움 환경이 중요성 필자는 모든것을 잘 알고 있군요. 항상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 항상 수고 하십니다.
125.***.***.244

팬클럽 2007-04-13 08:58:31
글과 사진을 만드는 일이 얼마나 힘든 일이겠습니까?
혼자만 읽는 글이 아니기에 더욱~~~
아무튼 ...기자님의 한라산편지는 기다려집니다
122.***.***.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