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악산, 경관 사유화 제2의 섭지코지될 것"...반대운동 본격화
"송악산, 경관 사유화 제2의 섭지코지될 것"...반대운동 본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정읍 주민 1096명 반대 서명 도의회 제출..."송악산 개발사업 도의회 부동의" 요구

 송악산 유원지 개발사업에 대한 반대 운동이 본격화되고 있다.

송악산을 사랑하는 사람들은 25일 오전 10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송악산 뉴오션타운 조성사업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

송악산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25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송악산 뉴오션타운 조성사업 반대 기자회견을 가졌다. ⓒ제주의소리
송악산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25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송악산 뉴오션타운 조성사업 반대 기자회견을 가졌다. ⓒ제주의소리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정임 송악산을 사랑하는 사람들 대표, 현진희 전여농제주도연합 회장, 홍영철 참여환경연대 대표, 정의당 대정분회, 민중당 대정분회, 핫핑크돌핀스, 한살림 대정공동체 등이 참여했다.

현진희 전여농제주도연합회장은 "제주도의 대표 관광지인 성산일출봉을 더 이상 섭지코지에서 제대로 볼 수 없다"며 "대기업이 섭지코지를 개발하면서 돈을 내야 볼 수 있는 경관 사유화가 됐다. 송악산 개발 역시 중국자본에 의해 개발되면 경관사유화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영철 참여환경연대 대표 역시 "송악산 유원지 개발사업은 2013년부터 본격 추진됐고, 환경영향평가심의에서 무려 5차례 재심의 결정이 났었다"며 "이런 전무후무한 송악산 개발사업이 6년 넘도록 지속되고 있는 건 원희룡 도정 책임"이라고 꼬집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뉴오션타운 조성사업은 송악산과 섯알오름의 연약한 화산지질에 대한 매우 깊은 심도의 터파기 공사 등으로 오름의 원형을 훼손하며, 조성지 인근의 일오동굴과 섯알오름 진지동굴 등 근대사 비극의 현장이자 제주와 대정읍의 귀중한 역사유산을 훼손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송악산 일대는 제주에서 해안도로가 아름답기로 손꼽히는 경관지"라며 "뉴오션타운 조성사업 계획에 따르면 높은 고도와 통경을 차단하는 형태의 건물들이 해안도로를 중심으로 송악산과 섯알오름 양쪽으로 밀집하게 돼 경관 차단으로 경관자원 사유화가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들은 "뉴오션타운 조성사업 주체가 중국자본인 만큼 중국정부의 자국기업 해외부동산 투자에 대한 정책기조가 불명확해 사업이 완결적으로 추진할 수 있을 지 매우 불투명하다"며 "최악의 경우 공사가 중단돼 제주의 중요한 미래자원이 훼손된 채 방치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들은 "대정읍의 경우 신화역사공원과 영어교육도시로 인해 하수용량이 이미 포화상태에 이르러 더 이상 하수배출을 늘릴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라며 "무분별하게 대규모 관광객을 수용하는 시설이 만들어진다면 그곳에서 발생하는 하수가 대정.안덕지역의 생활하수와 더해져 하수처리장의 용량을 뛰어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송악산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25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송악산 뉴오션타운 조성사업 반대 기자회견을 가졌다. ⓒ제주의소리
송악산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25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송악산 뉴오션타운 조성사업 반대 기자회견을 가졌다. ⓒ제주의소리

 

이들은 "제주도의회는 제주도가 제출하는 송악산 뉴오션타운 조성사업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동의안을 부동의해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이들은 송악산개발 반대 1096명의 대정읍 주민 연서명을 박원철 도의회 환경도시위원장에게 제출했다.

송악산 유원지 개발은 중국 칭타오에 본사를 두고 있는 '신해원 유한회사'가 사업시행자이고, 사업 공식명칭은 '뉴오션타운 조성사업'이다. 사업비 3219억원을 투자해 숙박시설인 호텔 2개동(545실)과 휴양특수시설(문화센터, 캠핑시설, 조각공원), 편익시설(로컬푸드점, 상업시설) 등을 계획하고 있다.

지난 1월 환경영향평가 심의위원회에서 사업시행자가 호텔 층수를 8층에서 6층으로 낮춰 조건부 통과된 바 있다.

한편 제주도는 사업시행자가 보완서류를 제출하지 않고 있음에 따라 아직까지 환경영향평가 동의안을 도의회에 제출하지 않은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1
도민 2019-03-26 18:27:15
층수 낮추는게 능사가 아니다.
사실 층수보다는 건폐율을 줄이는것이 더 중요하다..
어느정도 고층건물을 허가하고 대신 건물간격을 늘여서 경관을 보호하자.
지금 상태로 허가하면 송악산에 병풍 두르는 꼴이 된다.
49.***.***.237

객관적관점 2019-03-26 16:18:49
올바른 정보를 도민들이 갖고 찬성을 하든, 반대를 하든 그렇게 합시다 뉴오션타운이란 계획은 사실상 사업자가 포기한거나 다름없음 송악산쪽으로는 일체 건물이나 개발안하고 길건너 샛알오름 부근에 6층짜리 호텔만 하나 짓겠다고 한거임 450실규모 호텔 하나 지어서 하수처리장 용량 늘어난다면 계산상으로 빌라 3층짜리에 6가구 들어가고 4인 가구기준으로 했을때 40동 짓는것과 다름이 없는데 서부쪽에 빌라들 못짓게 하세요 말도 안되는 논리입니다 경관훼손된다고 했는데 직접 그 지역 가보세요 횟집과 커피숍 같은 건물만 쭈르르 몰려있는 해안도로변에 오히려 호텔건물이 경관 살리는 격이 될 수도 있음
211.***.***.117

도민 2019-03-26 15:17:46
제2공항 찬성하는 것까진 이해하겠는데 어떻게 송악산 개발을 찬성할 수가 있는 지 당최 이행가 안된다. ㅎㅎ 대체 무슨 떡 고물이 떨어지길래 송악산 개발을 찬성하는 걸까. 혹시 중국 사람?
220.***.***.163

녹색 2019-03-26 10:26:21
비자림로에 서있는 아줌마들, 그리고 녹색당 당원들 왜 여기엔 안나서는 것이오????

여긴 환경파괴 아니란말인가.... 참 골라서 반대하네..
222.***.***.41

삽질 금지 2019-03-26 07:29:51
뭐든 반대구나
제주에서 삽질, 포크레인 등 땅 파는짓은
무조건 금지하자. 이젠
222.***.***.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