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소리·아이엠피터의 ‘이름 없는 역사 4.3’
제주의소리·아이엠피터의 ‘이름 없는 역사 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의소리-아이엠피터 공동기획] 매월 공동 콘텐츠 선봬…첫 주제 ‘4.3’

 

독립언론 [제주의소리]가 창간 15주년을 맞아 1인 미디어 [아이엠피터]와 공동기획으로 새로운 뉴스콘텐츠를 선보입니다.

우선 올해 71주년을 맞은 제주4.3을 기존의 기록 중심으로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4.3을 다룬 오멸 감독의 독립영화 ‘지슬’을 재해석한 영상다큐 ‘이름 없는 역사 4.3’을 제작, 첫 번째 공동기획물로 소개합니다.

기록이 아닌 마음으로 4.3을 이해할 수 있도록 강요배 화백의 4.3연작 ‘동백꽃지다’의 그림들도 영상다큐에 소개됐습니다.

제주4.3은 살아있는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 여전히 71주년을 맞은 제주4.3은 현재진행형이고, 정명(正名)과 같은 큰 과제도 남겨 놓고 있습니다.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도 4.3 70주년 추념식에 참석, 제주4.3을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시켜 ‘4.3의 완전한 해결에 정부가 앞장서겠다’고 약속한 바 있습니다.

정부의 약속 이행도, 왜곡된 역사의 재정립도, 일부 극우집단의 끊임없는 4.3폄훼의 근본적 차단 등 어느 것 한 가지도  녹록한 것이 없습니다. 

대한민국 모든 국민이 공감하는 4.3의 전국화에 한발 더 다가서려는 제주의소리와 아이엠피터의 작은 노력에 독자들의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아이엠피터는 국내 대표적인 정치·시사 블로거이자 1인 미디어입니다. ‘상식과 원칙이 통하는 세상으로 나아갈 수 있는 글쓰기’에 천착해온 아이엠피터는 제주에 터를 잡은 이주민이기도 합니다.

앞으로 [제주의소리]와 [아이엠피터]는 매월 한가지의 제주지역 현안을 선정, 전 국민이 관심 가질만한 내용의 시사·영상 콘텐츠를 꾸준히 선보일 계획입니다. 각별한 관심을 당부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도민 2019-04-03 22:28:46
폭도가 몇이든.. 그 폭도를 잡으려고 수 많은 죄없는 도민들 학살한것이 없는사실이 되진 않습니다...
그분들이 다 우리의 가족이고 이웃이고 그 후손들이 옆에서 같이 살아가고 있지요...
몰라요 다른지방사람들이 폭도니뭐니 어쩌고 떠들어도.. 적어도 도민들만큼은 4.3에 희생된
우리 조상님들을 추모하는게 우선이죠.. 아래 댓글다는 분들은 무슨생각이신지 도대체..ㅉㅉㅉ
122.***.***.176

제주도민 2019-04-03 14:01:17
1950년
3.20. 제주도 초대 산폭도 사령관으로 활동하다가 월북한 김달삼(金達三)이 1949년
8월 북한 강동정치학원 출신자 300명으로 구성된 제3병단을 이끌고 태백산
지구에 남파되어 유격대로 침투 활동 중 강원도 정선군 삼운리에서 국군
제185부대 수색대에 발견 전투 끝에 김달삼은 목이 잘린 시체로 발견.
강원도에는 긴 지명으로 알려진 『 김달삼 모가지 잘린 골 』이라는 지명이 있다.
강원도 정선군 여량면 봉정리에 있는 지명이다.
북한은 6·25 종전 후 김달삼(본명 이승진)에게 국기훈장을 수여하고 평양의
신미동 애국열사묘역에 묘비를 세워 추모하고 있다.
125.***.***.18

제주도민 2019-04-03 14:00:25
1951년
9.15. 새벽 1시30분 김창규등 40여명의 산폭도들은 광양에 있는 당시 HLKS
제주방송국(KBS 제주방송총국)을 습격하여 6명이 청사 안으로 진입, 야근
중인 방송과장 김두규 (金斗奎), 숙직원인 견습 직원 채종식(蔡鍾植. 18세),
사환 김석규(金錫奎.19세) 3명을 포박, 납치하여 조천 선흘곶 야산에서
죽창으로 무참히 살해.
이 날 숙직조에는 장병양(張炳陽), 권중훈(權重勳) 등 8명이 숙직 중이었
으나 장병양 등은 포박하려는 산폭도를 걷어차고 탈출 무사했으며 일부는
책상 밑 등에 숨어 납치를 모면.
125.***.***.18

제주도민 2019-04-03 13:59:45
9.20. 전투경찰대는 귀순한 산폭도로 부터 HLKS 제주방송국 납치, 살해사건 관계
제보를 받고 수색 중 허(許)모 경감이 풀과 나무로 위장 이식된 흔적이 있고
피 묻은 흔적도 있는 곳을 발견, 수색 중 전투경찰대원들이 흙을 판 결과
전신을 발가벗기고 온 몸이 죽 창과 칼에 찔린 시체 3구가 겹쳐져 있었으며
천인공노할 이 사건은 발생 6일 만에야 시체를 발견.
9.24. HLKS 제주방송국 피랍, 순직 직원의 장례를 광양에 소재한 제주방송국에서
HLKS 제주방송국 장(葬)으로 장례를 엄수.
희생 당한 김두규 방송과장은 부인과 2남 2녀를 둔 가장, 견습직원 채종식은
18세로 입사 6개월 만에, 사환 김석규는 19세로 2개월 만에 참변.
※ 이후 제주방송국 구내에 이들의 순직비를 건립.
125.***.***.18

도민 2019-04-03 11:13:07
ㅋㅋㅋ. 아이엠피터가 언론??
대놓고 문빠. 민주당빠 행동하는데 그런 편파도 언론이냐??
223.***.***.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