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사건의 후손이냐” 김태석 의장, 4.3 정명(正名)찾기 제안
“우리는 사건의 후손이냐” 김태석 의장, 4.3 정명(正名)찾기 제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임시회 개회사 통해 4.3의 정명(正名) 찾기 제안

 

“4.3특별법 개정안 올곧게 통과돼야”...1년4개월째 계류 4.3특별법 조속처리 촉구 

4.3특별위원회 구성을 통해 4.3특별법 제정운동을 견인했던 제주도의회가 4.3정명(正名)’ 찾기 필요성을 공식적으로 제기, 귀추가 주목된다.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은 48일 오후 2시 제371회 임시회 개회사를 통해 제주 4.3이 정명을 찾고 우리 아이와 청년들에게 정체성의 뿌리가 되고 가치가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4.3의 정명 찾기를 공식 제안했다.

4월 임시회에 걸맞게 이날 개회사는 처음부터 끝까지 4.3문제로 채워졌다.

김 의장은 먼저 “4.3을 추모한 지 70주년을 넘어 71주년을 맞이하는 현 시점에서도 제주도민의 4.3은 소요사태와 무력충돌, 희생당한 사건으로 남아 있다아이가 어른이 되고, 그 어른의 아이가 성년이 된 지금에도 4.3은 상처만이 남아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현행 제주4.3특별법은 제주4.3“194731일을 기점으로 194843일 발생한 소요사태 및 1954921일까지 발생한 무력충돌과 그 진압과정에서 주민들이 희생당한 사건으로 정의하고 있다.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제주의소리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제주의소리

김 의장은 어떤 두려움으로 4.3에 눈물짓기만 하는 것인가라며 알 수 없이 흘러나오는 눈물을 제주의 후손들에게 물려주며, 우리는 어떤 하늘을 아이의 아이들에게 기억되기를 원하는가. 과연 우리는 사건의 후손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김 의장은 4.3희생자추념식에의 도올 김용옥 선생의 제주평화선언 중 빨갱이는 설문대 할망이 만든 우주 어느 곳에도 존재하지 않는다는 구절을 인용한 뒤 우리는 4.3의 이름 찾기에 주저해서는 안된다4.3의 정명찾기를 도민사회가 풀어야 할 과제로 제시했다.

김 의장은 지난해 제주의 어린 여고생들이 대통령에게 ‘4.3사건에 대해 잘 모르지만, 전 국민이 4.3의 이름을 기억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는 편지를 전달한 장면이 있다. 그 편지지 한가운데에는 역사의 정의를, 4.3에 정명을이라는 문구가 선명하게 있다우리가 치열하게 말하지 못한 4.3의 정명을 어린 소녀들은 말하고 있다. 이제는 침묵을 멈추고, 두려움을 떨쳐내며 더 이상의 논란으로부터 단호해져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국방부와 경찰청장이 유감과 사죄를 공식적으로 표명한 지금, 제주 어느 곳에서도 4.3은 침묵해야 할 한 서림이 아니라며 우리의 청년과 후손들에게 4.3의 올바른 이름을 찾아줘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또 “4.3이 정명을 찾고 우리 아이와 청년들에게 정체성의 뿌리가 되고 가치가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희생과 속박의 이름에서 벗어나 자주와 독립을 외친 도올 선생의 말처럼 시대를 말할 수 있는 정명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치권을 향해서는 현재 국회에 14개월째 계류 중인 4.3특별법 개정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기도 했다. 201712월 오영훈 의원이 대표발의한 4.3특별법 전면개정법률안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다.

원희룡 지사, 이석문 교육감을 향해서는 우리가 해야 할 수많은 일 중에 가장 큰일이 무엇이냐고 말한다면 역사적 부분에서 단연코 우리가 해야 하며, 바로 세워야 할 것은 바로 4.3평화공원 백비의 올바른 정명이 아니겠느냐더 이상 침묵의 두려움이 아닌 바른 언사와 행동으로 4.3의 의미와 가치를 우리 아이들과 미래를 위해 만들어야 할 것4.3 정명찾기라는 공통의 과제를 부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5
도민 2019-04-09 16:13:43
그럼 무슨 독립운동자냐??
남로당 폭동 진압과정에서 억울하게 희생되었다고 해서
지위가 독립운동이나 민주화운동으로 변하지 않는다.
49.***.***.177

한라산 2019-04-09 08:39:48
정명을 외침보다 평화를 가장한 무장공비의 행태를 제대로 알고 공론화시켜서 적과 아군을 구분시키후 제대로운 이름을 지워야 할것이 아닌가?
116.***.***.8

산폭도 2019-04-08 23:46:45
1948년 4·3사건 직전
3.15. 4·3사건 발발 직전에 남로당 제주도당 지도부가 급진적인 세력으로
교체되었다. 이들 은 1948년 2월 신촌회의를 열었고,  조몽구 · 이종우 ·
강대석 · 김달삼 · 이삼룡 · 김 두봉 · 고칠종 · 김양근 등 19명이 모였다.
무장투쟁 결행방침은 남로당 전남도당의 올구(organizer의 준말, 조직책
또는 조직 지도원을 지칭하는 표현) 이 동무가 재차 내도하여 무장 반격전
을 지시했으며 1948년 3월 15일께 남로당 제주도상위(島常委)에서 최종적
으로 결정되었다. 인민들의 대중적 투쟁을 가일층 활발하게 전개키 위하여
각 읍‧면과 행정단위로 강력한 자위대(自衛隊)도 조직하였다.
125.***.***.18

산폭도 2019-04-08 23:46:09
무장대 구성을 무장봉기 직후 시점에서 정리하면, △본격적으로 입산해
활동을 하는 정예의 ‘인민유격대’(人民遊擊隊) △각 행정단위에서
활동하는 ‘자위 대’(10명) △정찰 임무를 하는 ‘특공대’ △각 지방 상황을
감시하는 ‘특경대’ △유격대 사상교육을 하는 ‘정치 소조원’등으로 요약된다. 
125.***.***.18

선별하라 2019-04-08 21:44:56
확실하게 해결하는 방법은
산폭도와 희생자를 구분하여
희생자는 마땅히 보상하고
공산당 산폭도는 가족까지도
처벌하라
평화공원은 희생자만 모시고
산폭도 비석이 있다면 깨어 버려라

산폭도가 보상을 해달라고발광이냐
203.***.***.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