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어로 재탄생한 명품공연 '늙은부부 이야기'
제주어로 재탄생한 명품공연 '늙은부부 이야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이레아트센터는 5월 2일부터 6월 2일까지 한 달간 연극 '늙은부부 이야기'를 공연한다.
세이레아트센터는 5월 2일부터 6월 2일까지 한 달간 연극 '늙은부부 이야기'를 공연한다.

가정의 달을 맞아 다음달 2일부터 6월 2일까지 한 달간 세이레아트센터에서 연극 '늙은부부 이야기' 공연이 펼쳐진다.

위성신 작가의 연극인 '늙은부부 이야기'는 인생의 황혼에 찾아온 노인들의 마지막 사랑 이야기를 다루는 작품이다. 청춘의 열정적인 사랑은 아니지만 천천히 물들어가는 것, 닮아 가는것, 젊은 사랑들에게도 꼭 들려주고픈 특별한 이야기를 담아냈다.

2003년 첫 공연을 시작해 이순재, 양택조, 정종준, 최주봉,사미자, 성병숙씨 등 굵직굵직한 캐스팅으로 그 작품성과 대중성을 인정받았고, 2005년~2008년 전국 문예회관 우수프로그램으로 선정되기도 한 작품이다.

이번 작품에 출연하는 부부 연극인 강상훈씨와 정민자씨는 2015년~2016년까지 연극 '늙은부부 이야기'로 제주, 대전, 부산지역 투어공연을 하고 올해 다시 제주에서 공연을 진행한다.

특히 이번 공연은 제주도민들이 더 친숙하게 공감할 수 있도록 기존의 작품에 배경과 언어를 제주도의 배경과 제주어로 각색했다.

공연은 5월 2일부터 6월 2일까지 매주 목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진행된다. 평일엔 오후 8시, 주말·공휴일엔 오후 6시에 열린다. 문의=1688-487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