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전 남편 살해 유가족들 ‘고유정 사형’ 국민청원
제주 전 남편 살해 유가족들 ‘고유정 사형’ 국민청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발생한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의 유가족들이 구속된 고유정(37.여)에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내려달라며 국민청원에 나섰다.

피해자의 동생인 A씨는 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불쌍한 우리 형님을 찾아주시고, 살인범 고유정의 사형을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을 게시했다.

유가족은 청원 글에서 “형님의 결혼 생활은 지옥과 같은 고통의 나날이었다. 아들 걱정에 수차례 망설이다 힘겹게 이혼을 결정하게 됐다”며 두 사람이 헤어진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재혼한 고유정은 아들을 보여주지도, 키우지도 않고 양육비를 올려 달라는 요구까지 했다”며 “아들은 외가에 있으나 자신이 청주에서 키운다고 거짓말까지 했다”고 강조했다.

유족들은 “그리워하던 아들을 만나러 가는 길에서, 이제는 영원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하게 됐다. 시신조차 낱낱이 훼손돼 아직까지 찾지 못한다”면서 울분을 토했다.

그러면서 “한 생명을 처참하게 살해하는 그녀에게 엄벌을 내리지 않는다면 이 사회는 인명경시 풍조가 만연할 것”이라며 “고유정에게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내려달라”고 호소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ㅇㅇ 2019-06-09 13:27:31
사형 언도 그게 답이다. 미츤넌 아우. 한x렌xx 사장인 아방도 책임져라 x어라
14.***.***.215

사형 2019-06-07 18:41:37
계획적인 살인은 최고형인 사형 시켜라
사형수들 빨리 사형 집행 해라~
사형수들 사형 집행안허난 더 험악한 범죄 많이 일었난다고 봄
175.***.***.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