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명그룹 “제주동물테마파크 곶자왈 환경파괴 없어” 반론
대명그룹 “제주동물테마파크 곶자왈 환경파괴 없어” 반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자연유산의 핵심지역인 조천읍 선흘곶자왈 인근에 동물원과 호텔, 동물병원 등을 조성하는 동물테마파크 건설에 도민 대다수가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난 여론조사 결과와 관련, 사업자 측이 “사업부지는 중산간 지역으로 곶자왈의 환경파괴와는 직접 연관이 없다”고 반론을 제기했다. 

독립언론 <제주의소리>가 창간15주년을 맞아 국내 대표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에 의뢰해 실시한 ‘제주지역 현안 인식조사’에서 도민 10명 중 6명 이상이 제주동물테마파크 건설에 반대(찬성 27.5%-반대 63.7%)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는 지난 24일 하룻동안 제주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1013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조사(유선 15%, 무선 85%)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20.2%,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는 ±3.1%포인트다.

대명 측은 28일 <제주의소리>에 보내온 입장문을 통해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 부지와 선흘 곶자왈과는 상당한 거리를 두고 있어 ‘선흘 곶자왈 일대에 들어서는’이란 표현은 왜곡된 여론조사의 질문으로 보인다”며 “또한 자칫 사업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심어줄 가능성이 있다”고 알려왔다. 

대명 측은 이어 “실제로 사업부지와 곶자왈과는 직선거리로 약 7km 이상 떨어져 있으며, 사업부지는 중산간 지역으로 곶자왈의 환경파괴와는 직접적인 연관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특히 제주동물테마파크 부지는 이전 사업자가 사업을 시행하면서 10여년간 방치되고, 훼손되고, 환경이 파괴됐다”면서 “대명은 훼손된 지역을 복원하는 데 주력하고 해당 부지에 제주의 숲을 되살릴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여기에 사파리를 조성, 동물을 창살에 가두는 기존의 동물원과는 전혀 다른 동물 중심의 차세대 동물원을 만들 계획”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0
이대로 2019-07-10 21:50:29
있는 그대로 두세요. 복원 걱정 마시라. 자연은 그대로 두면 스스로 훌륭하게 복원됩니다.
동물원 하는 거 자체가 파괴다. 개발해서 땅값 오르면 도민들에게 좋을 일 하나도 없다.
그야말로 개발업자만 좋겠지. 그러니 권모술수로 할려 하는 것 아닌 가. 도민은 있는
그대로의 자연을 바라 볼 때 행복하다.
121.***.***.58

제주도사람 2019-07-04 09:29:57
개발하면서 일부 환경파괴는 불가피하겠지만 반대로 환경복원이나 나무 심기로 방치되어 있는공간을 활성화하면서
관광객 유치도 하면 제주도 경제활성에도 도움이 되리라 생각됩니다
또, 우리나라 레저업계 선두기업인데 지탄을 받아가면서 막무가내 공사는 하지 않을것 같아요
다같이 지켜봅시다!!
123.***.***.250

난찬성 2019-07-02 13:27:30
사파리 난 찬성 이 보다 더 친환경적인 사업이 어딨나??? 한라산에 말도 못들어가게 하지 왜??? 자카르타에 가면 산 두개를 연결한 사파리가 있다. 얼마나 많은 관광객이 자연과 동물을.즐기는지 보고 반대했음한다. 무조건 반대부터 하는 못된 습관 버리시길...
211.***.***.161

포그니 2019-07-01 08:32:06
환경파괴도 문제지만 서울에 창경원 동물원과 용인 애버렌드가 있는데 제주에 동물테마파크에 동물구경하러 오겠나요
또한 동물 학대 문제는요?
개발 참여해서 돈버는데만 혈안들말고요
117.***.***.245

도민 2019-06-30 00:43:06
반대하는 사람들이 돈 모아서 사업부지를 구매해서 나무를 심으세요..
아무런 대안이나 보상조건도 달지 않으면서 반대만 하네.
청원게시판에 사업못하게 부지 구매하라고 하던가?..그럼 jdc가 개발하겠지만 ㅋㅋㅋ
반대하는 사람들 그렇게 자연을 생각하면서 똥, 오줌은 어떻게 싸지?
당신들 똥, 오줌, 쓰레기로 제주가 파괴돼는데...
1.***.***.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