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도교육청 추경 66억 감액 후 조정
제주도의회, 도교육청 추경 66억 감액 후 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가 제주도교육청이 편성한 2019년도 제1회 추경예산안 중 세입과 세출에서 66억여원을 감액 후 재조정했다.

제주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송영훈)11일 도교육청이 제출한 138323600만원 규모의 제1회 추경예산안 중 세입 5억원을 포함해 총 66650만원을 감액한 후 쓰임새를 재조정하는 것으로 수정 가결했다.

도교육청이 편성한 제1회 추경예산안은 기정예산 대비 18202200만원(15.2%) 늘어난 규모다.

예결위는 먼저 세입예산과 관련해 제주도 전입금 중 학교다목적체육관 건립 관련 5억원을 감액했다.

세출예산 중 주요 감액사업을 보면 통일대비 교육운영 3억원 혁신학교문화확산 3000만원 교원 직무연수 12500만원 실내공기질 개선 15억원 급식시설 현대화 188730만원 교실 증개축 267000만원 등이다.

이 밖에 4.3평화인권교육 활성화 지원 3000만원 등 초 13개 사업 예산이 감액됐다.

이렇게 삭감된 예산 중 473750만원은 쓰임새를 정하지 않는 예비비로 돌리고, 나머지 예산은 교실수업개선 및 환경개선 15180만원, 학교도서관 질 개선 4520만원, 정서위기학생 지원 1700만원, 시설물 보수관리 51100만원 등 12개 사업에 증액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