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영사관 찾아간 제주 정의당 “경제도발, 역사왜곡 규탄”
日영사관 찾아간 제주 정의당 “경제도발, 역사왜곡 규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일본총영사관에 ‘항의서한’ 전달 및 정“아베정권 경제침략 전쟁 규탄” 정당연설회
5일 오후 4시 제주시 노형동 소재 주제주일본총영사관 앞에 ‘경제도발, 역사외곡 아베정권 규탄 정당연설회’를 개최하고 있는 정의당 제주도당. ⓒ제주의소리
5일 오후 4시 제주시 노형동 소재 주제주일본총영사관 앞에 ‘경제도발, 역사외곡 아베정권 규탄 정당연설회’를 개최하고 있는 정의당 제주도당. ⓒ제주의소리

정의당 제주도당이 일본 정부의 화이트 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 배제 결정에 대해 과거사와 경제안보 모든 면에 걸쳐 치밀하게 준비된 전략적 도발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정의당 제주도당 고병수 위원장과 고은실 제주도의회 의원(비례대표) 등은 5일 오후 4시 제주시 노형동 소재 주제주일본총영사관을 방문,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 리스트에서 제외하는 등 경제보복 조치에 나선데 대한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항의서한을 전달한 뒤에는 영사관 앞에서 경제도발, 역사외곡 아베정권 규탄 정당연설회를 개최했다.

이날 고병수 도당위원장은 이번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는 한일 과거사를 ‘65년 협정에 묶어두기 위한 정치적 의도와 4차 산업혁명 기술전쟁에서 한국의 추격을 따돌리기 위한 경제적 의도를 숨어 있다고 성토했다.

특히 그는 동북아 안보틀을 흔들고 한국을 일본의 하위 파트너로 밀어내겠다는 발칙한 의도가 담겨 있다고 아베정권의 도발을 맹비난했다.

5일 오후 4시주제주일본총영사관을 방문해 일본 정부의 ‘경제도발 및 역사왜곡’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있는 정의당 제주도당 고병수 위원장과 고은실 제주도의회 의원. ⓒ제주의소리
5일 오후 4시주제주일본총영사관을 방문해 일본 정부의 ‘경제도발 및 역사왜곡’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있는 정의당 제주도당 고병수 위원장과 고은실 제주도의회 의원. ⓒ제주의소리

원희룡 지사를 비롯한 도정과 제주도의회, 경제단체 등에 철저한 대응을 촉구하기도 했다.

고병수 위원장은 정의당은 이번 아베 정부의 도발을 1910년 일제강점기 이후 또 다시 벌어지는 일본의 경제침략 수준으로 인식하고 있다온 국민과 함께 아베정권의 무모한 도발을 강인한 의지와 모두의 단합된 힘으로 극복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앞서 정의당은 심상정 대표 명의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파기 및 한일 안보 협력 전반에 대한 재검토 대외 의존적인 경제구조 개혁과 새로운 산업생태계 구축에 치열하게 나설 것 대통령 직속 ‘65체제 청산위원회설치를 제안한 바 있다.

고병수 위원장은 들불처럼 번지고 있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대해서도 일본 정부의 파렴치한 행위에 대한 시민들의 분노가 자발적으로 표출되고 있는 것이라며 “100년 벌어진 3.1 독립만세운동이 학생, 농민 등 전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일어난 것처럼 이번 불매운동도 그러한 시각에서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1야당인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는 이번 사태에 대해 적극적인 정부의 대응을 요구하기 보다 어떻게 해서라도 문재인 정부를 규탁하는데 정략적으로 이용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경고장을 날렸다.

그러면서 고병수 위원장은 일본정부의 파렴치한 행위에 대해 도민들이 분노하고 불매운동을 벌이는 것은 최소한의 실천이다. 정부가 더 적극적으로 대처하라는 주문이라며 정의당 제주도당도 전 도민과 함께 아베 정권의 무모한 도발을 극복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