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태성욕자 주장 고유정에 피해자측 “악의적 명예훼손”
변태성욕자 주장 고유정에 피해자측 “악의적 명예훼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자 변호사 20일 입장문 내고 “피해자 명예훼손 행위, 양형 가중 사유” 지적

고유정(37.여) 사건 피해자측 변호인이 20일 입장문을 내고 피고인이 악의적으로 고인의 명예훼손을 하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피해자측 변호인측은 “고유정은 치밀한 계획으로 피해자를 살해했음에도 이를 은폐하려 한다”며 “처벌을 면하거나 감형을 받기 위해 성폭행에 대한 우발적 범행을 주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성폭행을 피하려다 우발적으로 피해자를 칼로 찔러 죽였다는 주장은 전혀 근거가 없다”며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는 추후 양형판단에서 가중사유로 고려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 남편 강모(37)씨가 결혼 생활에서 변태적 성행위를 강요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긴급체포 이후 단 한 번도 이 같은 주장을 하지 않다가 공판을 앞두고 만들어 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피해자측 변호인은 “부부사이 성생활 문제는 지극히 사적인 내밀한 영역에 속한다”며 “한쪽이 사망한 상태에서는 당사자가 아닌 그 누구도 해명을 하기 곤란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유정은 이런 특성을 고려해 범행을 정당화하기 위한 수단으로 피해자를 비정상적인 성욕자로 비난하는 전략을 들고 나온 것”이라고 분석했다.
   
피해자측 변호인은 특히 “고유정은 피해자와 이혼과정에서 이 같은 성적인 문제는 한 번도 언급하지 않았다”며 “결국 성폭행 피해 주장은 범행 은폐와 감형을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12일 열린 고유정의 첫 공판에서 피고인측 변호인은 검찰측 공소사실 중 계획적 범죄를 반박하기 위해 확인되지 않은 피해자의 성적인 사생활까지 거론했다.

재판과정에서 고인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할 수 있는 미확인 발언들을 쏟아냈다. 이 과정에서 방청석에서는 실소가 터져 나오기도 했다. 성난 일부 시민들은 고성까지 질렀다.

검찰은 향후 재판과정에서 추가로 확인된 피해자의 DNA 등 계획적 범행을 입증할 증거가 충분하다며 재판을 통해 관련 증거를 제시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미친 2019-08-21 15:25:12
세상이 미처돌아가고있다...죽음으로도 모자라서 그뒤에는 변태성욕자로 낙인이되고 사람의 욕심은 한도끝도 없다.
이것이 사람일까? 사람죽이고도 태연하게 "제가요?그런적없는데" 미친....
전남편이 자기 아기보겠다는게 잘못일까? 서로 안맞으면 떠나면 되는거지...이번판결 어떻게 나오나 두고 보자...!!!
27.***.***.108

변호사 2019-08-20 23:32:08
ㄴ변호사랑 그 뒤에 있는 변호사랑 이런 시나리오 짜주려고 고유정씨 변호하나요..
49.***.***.44

돌겠다 2019-08-20 20:15:22
미치겠다.
돌겠다.
저뇬의 머리에는 무엇이 있을까 궁금타
제발 언론에서도 거론하지 말고 그냥 사형이 답이다.
벌써 비슷한 범죄가 또 발생했다.
자꾸만 언론에서 다루면 좀 모자라는 사람들은 모방을 하려 한다.
그뇬을 변호하는 변호사의 얼굴이 보고싶다.
아무리 무죄원칙에서 변론을 한다해도 모든 국민(고oo 가족외)이 공분하는 사건을
변론하는 심정이 무엇인지 ???
아무리 돈이 좋다고 하지만 법조인은 양심을 저버리면 범죄인과 꼭 같을 뿐이다.
나는 억제한다.
욕설을 쓰지 않으려고 ....
인내심에도 한계가 오려한다.
제발! 제발!! 사형시켜서 이 세상과 격리를 시킴이 답이다.
14.***.***.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