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산 제주 노지감귤 ‘풍년’…생산예상량 52만8천톤
올해산 제주 노지감귤 ‘풍년’…생산예상량 52만8천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도 6.8브릭스로 작년보다 1.4브릭스 낮아진 반면 산 함량 높아 ‘품질관리’ 중요
2019년산 노지감귤 착과상황 관측조사.ⓒ제주의소리
2019년산 노지감귤 착과상황 관측조사.ⓒ제주의소리

올해 노지감귤 생산량은 528000톤 전후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제주도 감귤관측조사위원회와 제주도농업기술원은 6일 올해산 노지감귤 착과 상황 관측조사 결과를 최종 발표했다.

노지감귤 나무 1개당 평균 열매수는 938개로, 최근 5년 평균 837개에 비해 12.1%(101), 지난해 평균 열매수에 비하면 15%(122) 늘어났다. 특히 서귀포시 동 지역과 남원읍 지역에서 열매가 특히 많이 달린 것으로 조사됐다.

열매 크기는 42.4로 지난해보다 2.2, 평년 대비 2.5커졌다.

당도는 6.8브릭스로 작년보다 1.4브릭스, 평년 대비 0.5브릭스 낮아진 반면 산 함량은 3.28%로 전년대비 0.11%, 평년보다 0.25% 높았다.

당도는 수확 전 비날씨가 크게 좌우하는 9~10월 기상여건에 따라 품질이 크게 달라질 전망이다.

이번 관측조사는 지난 814일부터 23일까지 도내 458곳의 916그루를 대상으로 열매 수와 크기, 재식거리 등을 조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고, 지난 5일 감귤관측조사위원회에서 조사 결과를 심의했다.

생산 예상량은 1120일 적용 시점으로 노지감귤 재배면적 14898를 기준으로 분석한 것으로, 감귤관측조사위는 오는 11월 품질과 수량 등 3차 관측조사를 통해 최종 생산 예상량을 발표할 계획이다.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예년보다 당도가 낮은 이유는 비날씨가 잦았기 때문이라며 “9~10월 본격적인 수확 전 일조량에 따라 당도는 얼마든지 올라갈 수 있다. 산 함량을 감안하면 저장기간은 늘어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노지감귤 제값받기를 위해서는 비상품 열매따기 작업 등 농가의 품질관리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해 노지감귤 생산량은 467600톤으로 최종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무사 2019-09-06 15:40:00
무사 발표허지말아야되여게 아는것도 죄라뭐라 딱보난 농사짓는사람인게게 농사잘되민 농민배채우는거고 농사안되민 어떵사느낸 하고 이기적이라 잘도 값 잘받을때는 뭐 인역좋은거주 놈이좋은거라? 겅허민 똥값받을때도 감당해사주게게 매번 잘받아질꺼라 뭐라
220.***.***.2

진실 2019-09-06 14:10:43
발표 하지 말아야 지게 생산량 올해 똥값도 못 받겠네 멍충한 탁상 행정 공무원수 많으나 헌일 어시낸 별짓들 다하네
118.***.***.133

제주도민 2019-09-06 13:06:55
6만톤 과잉생산에 덜달고 더시다는거네..
121.***.***.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