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제주 "4.3위원회, 총리→대통령 직속 격상 필요"
바른미래당 제주 "4.3위원회, 총리→대통령 직속 격상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은 17일 논평을 내고 “제주4.3위원회를 준사법적 기능을 갖는 대통령 직속 독립위원회로 격상하는 안에 대해 4.3희생자유족회와 도내 정당은 공식 입장을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도당은 “국회에 계류중인 제주4.3특별법 개정안은 권은희 의원의 안과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의원의 안 등 2건이다. 권 의원 안은 도당 차원에서 주요 내용을 만들어 권 의원이 수정·발의했다. 오 의원 안은 제주4.3희생자유족회가 중심돼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도당은 “권 의원 안은 제주4.3진상보고서가 총론적이고 역사 기술적인 보고서지만, 세부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 보고서로서 부족하다고 판단한다. 사건의 실재 여부, 사건경위, 희생과정, 규모, 희생자 신원과 특징, 피해 이유, 가해 주체와 지휘·명령체계, 가해의 위법성 여부 등 자세한 내용이 추가 진상조사에 다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권 의원의 개정안은 추가 진상조사를 위해 제주4.3위원회를 준사법적 기능을 갖는 대통령 직속 독립위원회로 격상하고, 조사대상자 동행명령, 자료제출명령 등 권한이 명시됐다”며 “반면, 민주당 오영훈 의원의 안은 추가 진상조사를 뒷받침할 수 있는 제도개선이 미흡하다”고 주장했다.
 
도당은 “오 의원의 안은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하는 제주4.3위원회를 그대로 유지하기 때문에 전문적이고, 구체적인 추가 진상조사에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도당은 “민주평화당 박주현 최고위원과 양윤녕 제주도당위원장에게 4.3위원회의 대통령 직속 독립위원회로 격상, 조사대상자 동행명령·자료제출 명령 권한 등에 대한 입장을 요구한다. 4.3특별법 개정안 국회 통과를 위한 도내 정당 협력에 도움될 것”이라고 요구했다. 
 
이어 "민주당 제주도당과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에게도 4.3위원회를 대통령 직속 독립위원회로 격상하는 안에 대한 입장을 요구한다. 4.3유족회도 이에대한 입장을 밝혀 4.3특별법 국회 통과에 힘을 실어달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도민 2019-09-18 10:59:57
정신이 표에 팔려 중심을 못 잡는지 ?
43은 대한민국의 단독정부를 반대하는 북한의 뜻대로 이 띵의 산폭도들이 옆집 제주도민을 죽이는 등 파렴치한 사건일 뿐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정의를 표에 의한 정의는 언젠가 다시 진실의 장을 볼 것이다.
59.***.***.203

최후의 발악 2019-09-17 23:14:03
이게 끝이다. 가만 놔둬도 그냥 끝~~~
ㅇㅋ?
반대했다...찬성했다...
쩐이 아쉽나...
49.***.***.103

거문오름 2019-09-17 19:18:21
성철아! 쪽팔리지. 한때 2공항 반대 플랜카드
반대 오랫동안 걸렸는데, 학규가 와서 적극적으로 도와준다는 원지사와 약속함께 플랜카드 바뀌었데. 그러니깐 욕먹지. 도당위워장이
무소속 도지사 보다 안먹히네.
14.***.***.185

제주 2019-09-17 19:12:58
총선 준비나 해라..

내년에 존속은 하겠냐..

정의당한테도 밀리면 간판 내려라..
11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