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국제자유도시에 제2공항 포함? 아직 미정”
제주도 “국제자유도시에 제2공항 포함? 아직 미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등장할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에서 제2공항과 배후 도시가 기정사실로 포함된다”는 시민사회 단체의 주장에 대해 제주도가 “정해진 것이 없다”고 부인했다.

제주도는 23일 해명 자료를 발표하고 “제3차 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 수립 용역은 제주연구원의 ‘방향 설정’ 과제가 끝난 이후인 2020년부터 2021년까지 추진될 예정”이라며 “제3차 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 수립의 방향은 현재 정해진 바가 없다”고 밝혔다.

도내 111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이날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 수립 용역의 과업지시서(안)에 대해 논평을 발표했다.

논평을 요약하면 “제2공항 건설에 따른 배후도시 건설과 이와 연계하는 도로 건설과 확장이 법정 계획인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 수립 용역의 과업지시서에 포함됐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최소한의 공론화 과정조차도 실행하지 않는 원희룡 제주도정에 무슨 기대를 하겠냐마는 10년을 구속하는 법정 계획에 도민의 동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제2공항 사업이 추진되는 것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도민 공론화를 촉구했다.

제주도는 해명 자료에서 이 같은 주장을 부인했다.

제주도는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은 현재 본 계획 수립 용역 전인 방향 설정 단계에 있다”면서 “제주도는 본 계획 수립 용역에 앞서 제주연구원에 기초 조사격인 ‘제3차 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방향설정’ 과제 연구를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또 "제주연구원은 올해 6월에 과제를 시작해 10월까지 수행을 완료할 예정이다. ‘제3차 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 수립 용역’은 제주연구원의 ‘방향설정’ 과제가 종료된 이후인 2020년부터 2021년까지 추진될 예정이다. 제3차 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 수립의 방향은 현재 정해진 바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주연구원이 현재 진행 중인 연구의 목적은 본 계획 수립 용역의 기본 방향과 과업내용(안) 마련이다. 제주연구원은 연구 과업지시서 초안을 마련했고, 현재 도에서는 이러한 초안에 대해 도의회와 도 본청, 행정시의 각 부서의 의견을 수렴 중에 있다”며 “제주도는 본 계획 수립 용역에 앞서 도민들과의 소통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의견 수렴 외에도 용역 착수 전까지 과업지시서(안)에 대해 지속적인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과업내용에 대해 수정과 보완을 해나갈 예정”이라고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또 “용역 수행 과정에서 도민 참여단 구성·운영, 도민 공청회 등을 통해 도민이 직접 참여·소통하는 종합 계획 또한 수립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포루투나 2019-09-24 08:14:21
도민이름함부로팔지말라!
17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