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유가족 유품 사진전 ‘기억의 목소리’ 토크콘서트
4.3 유가족 유품 사진전 ‘기억의 목소리’ 토크콘서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은 23일 오후 3시 4.3평화기념관 2층 기획전시실에서 고현주 작가 사진전 ‘기억의 목소리’와 연계한 토크콘서트를 진행한다.

이번 토크콘서트는 ‘개인의 서사와 제주4.3, 그리고 세계화’에 대해 이야기해본다. 4.3유가족의 유품과 사연을 고현주 작가의 사진으로 담아낸 전시 ‘기억의 목소리’와 연계해, 사물을 통해 4.3의 기억을 더듬는 개인의 서사가 어떤 의미가 있는지, 그리고 왜 조명 받아야 하는지 이야기와 음악으로 펼쳐본다.

현장에는 허영선 제주4.3연구소장, 박재동 만화가, 주진오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관장, 김민웅 경희대 교수, 고현주 사진가가 참여한다. 진행은 송정희 (사)제주국제화센터 대표가 맡는다. 개막과 마지막 순서로 원형준 바이올리니스트와 서수민 첼리스트의 듀엣 공연이 열린다. '잠들지 않는 남도', '애기동백꽃의 노래' 등 4.3음악도 연주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를 주최한 4.3평화재단은 “개인의 서사와 4.3은 어떤 확장성을 갖고 세계에 4.3의 가치를 알릴 수 있을지 연구자, 학자, 그리고 문화예술인들이 모여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4.3 71주년 유품 사진전 ‘기억의 목소리’는 12월 9일까지 열린다. 토크콘서트 참가자에게는 제주도 지원으로 제주국제화센터가 발행한 사진집 ‘기억의 목소리’를 배포할 예정이다.

토크콘서트 참여, 사진집 문의: 제주국제화센터 064-727-779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산폭도 2019-11-20 19:36:00
1950년 『산폭도 사령관 김달삼 모가지 잘린 골』
3월20일 제주도 초대 산폭도 사령관으로 1948년 4월 3일부터 무자비한 습격으로
선량한 이웃을 살인, 약탈, 학교를 방화하는 등 천인공노할 범죄를 자행
하다가 월북한 김달삼(金達三) 이 1949년 8월 북한 강동정치학원 출신자
300명으로 구성된 제3병단을 이끌고 태백산 지구에 남파되어 유격대로
침투 활동 중 강원도 정선군 삼운리에서 국군 제185부대 수색대에 발견
전투 끝에 김달삼은 목이 잘린 시체로 발견.
125.***.***.18

산폭도 2019-11-20 19:35:36
위에 계속
『 김달삼 모가지 잘린 골 』
강원도에는 긴 지명으로 알려진 『 김달삼 모가지 잘린 골 』이라는 지명이
있다. 강원도 정선군 여량면 봉정리에 있는 지명이다.
북한은 6·25 후 김달삼(본명 이승진)에게 국기훈장을 수여하고 북한 평양
신미동 애국열사묘역에 묘비를 세워 추모하고 있다.
125.***.***.18

산폭도 2019-11-20 12:39:37
1998년
11.23. 『김대중 대통령의 4·3사건에 대한 CNN 회견』
김대중 대통령은 미국의 CNN 방송에 출연하여

「제주4·3사건은 공산당의 폭동으로 일어났다」고

4·3사건 성격 규명을 전 세계에 천명했다.
12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