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를 지키는 길"...제2공항 강행저지 도보순례 돌입
"제주를 지키는 길"...제2공항 강행저지 도보순례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달여간 전도 도보일주..."제2공항 도민 뜻 모아야"

 

새해를 맞아 제주 제2공항 건설을 반대하는 도보순례가 제주 전 지역에서 펼쳐진다.

제주도내외 113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9일 오전 10시 제주시 구좌읍 종달사거리에서 '제주를 만나는 길, 제주를 지키는 길- 제2공항 저지 전도 도보순례' 출정식을 가졌다.

9일 오전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주최로 열린 '제주를 만나는 길, 제주를 지키는 길- 제2공항 저지 전도 도보순례' 출정식.ⓒ제주의소리
9일 오전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주최로 열린 '제주를 만나는 길, 제주를 지키는 길- 제2공항 저지 전도 도보순례' 출정식.ⓒ제주의소리

이번 도보순례는 이날부터 2월15일까지 매주 목요일, 금요일, 토요일마다 제주 곳곳을 다니면서 마을 사람들과 만나는 일정으로 진행된다. 도민들과 직접적인 소통을 통해 제주를 위한 길이 무엇인지, 제주를 지키기 위한 활동이 무엇인지 등을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비상도민회의는 "개발 광풍이 지나간 지금 제주는 혼돈과 불안의 그림자가 짙게 드리우고 있다. 이익은 면세점과 대규모 리조트, 관광업체 등 소수 대자본에 집중됐고, 제주다움의 토대인 아름다운 생태와 경관은 하루가 다르게 훼손되고 있다"고 전제했다.

이어 "이러한 상황에서 공항을 하나 더 짓자고 한다. 늘어난 관광객으로 공항이 포화상태에 이르렀지만 대규모 공항을 하나 더 짓는 것은 지금보다 훨씬 많은 관광객을 수용한다는 뜻"이라며 "유입 인구도 더 늘어날 것이고, 도로 등 기반시설과 숙박시설도 대규모로 늘려야 한다. 개발광풍에 가속 페달을 밟는 꼴"이라고 주장했다.

9일 오전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주최로 열린 '제주를 만나는 길, 제주를 지키는 길- 제2공항 저지 전도 도보순례' 출정식.ⓒ제주의소리
9일 오전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주최로 열린 '제주를 만나는 길, 제주를 지키는 길- 제2공항 저지 전도 도보순례' 출정식.ⓒ제주의소리

비상도민회의는 "도민들과 제주를 사랑하는 사람들은 묻는다. 도대체 누구를 위한 관광이고 개발인가. 한정된 섬이 갖는 생태적, 사회적 수용력을 넘는 과잉관광, 과잉개발로 제주가 가진 가치와 매력 자체가 사라지는 것은 아닌가"라며 "이제 제주의 수용력과 지속가능성을 면밀하게 연구검토하고 충분한 숙의를 거쳐 제주가 어디로 갈지 도민의 뜻을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비상도민회의는 국토교통부를 겨냥해 "제주도의 미래나 도민의 의사와는 무관하게 자신들의 수요예측만을 근거로 공항을 확충해야 한다고 한다. 심지어는 제주공항의 보조활주로만 활용해도 자신들이 제시한 수요를 충분히 수용할 수 있다는 세계적인 전문기관 ADPi의 용역 결과마저 은폐하고 성산 제2공항 건설을 추진해 왔다"고 비판했다.

원희룡 도정에 대해서도 "제주의 현실과 미래를 성찰하면서 제2공항 문제에 대해 도민들의 뜻을 모아내는 것이 도정의 의무다. 공항확충 용역이 시작될 당시 도지사가 도민들에게 약속했던 일이지만, 제주도정은 스스로 했던 약속을 헌신짝처럼 내던졌다. 심지어는 도민 청원을 받아들여 도의회가 추진하고 있는 도민의견 수렴과정을 공공연하게 폄훼하고 방해하기에 급급하다"고 성토했다.

비상도민회의는 "해묵은 갈등을 이제는 매듭지어야 한다. 제주도의회가 갈등해소특위를 만들어 도민의견을 모아내려고 하고 있다. 이제 도민들의 시간"이라며 "국토부나 용역 청부업자들이 일방적으로 결정할 수 없다. 도민을 무시하고 도민 위에 군림하는 도지사의 아집에 맡겨둘 수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보로 제주도를 한 바퀴 돌면서 제주를 만나겠다. 묵묵히 제주 섬을 걸으며 난개발에 상처난 자연을 보듬고, 마을을 찾아 도민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려 한다. 제주의 현실과 제주가 나아갈 방향, 그리고 제2공항 문제에 대해 생각을 나누고, 제주를 제주답게 지켜나갈 길을 찾고자 한다"고 밝혔다.

9일 오전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주최로 열린 '제주를 만나는 길, 제주를 지키는 길- 제2공항 저지 전도 도보순례' 출정식.ⓒ제주의소리
9일 오전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주최로 열린 '제주를 만나는 길, 제주를 지키는 길- 제2공항 저지 전도 도보순례' 출정식.ⓒ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9
이제 관심가지지 말고 2020-01-16 14:42:41
그냥 내버려 둡시다
그나저나 일은 언제하는겨?
정말 밥벌어먹기 힘든 세상인데
121.***.***.154

공항반대 2020-01-16 06:53:46
공항 결사반대!!
양용찬 열사의 뒤를 따라 단체로 분신자살 하자!!
우리의 의지를 집단 분신으로 보여줘야 한다
59.***.***.12

성산며느리 2020-01-14 23:00:16
지금 감귤값 폭락해서 도민들 생활고에 상인들도 자살하고 난리인데 전기차 보조금으로 현대자동차 대기업에 2천억원 헌납하는 제주도정은 뭐하는 집단이냐? 원지사는 당장 전기차 보조금을 도민 세금으로 대기업에 갖다바치는 일 그만두고 감귤농민들 지원에 도민세금 써라. 2천억원이 누구집 강아지 이름이냐 왜 대기업에 갖다 바치냐?
223.***.***.70

조천읍 2020-01-13 14:19:46
지금 공항으로도 충분하고 제2공항에 퍼부을 5조원, 다는 필요없고 1조는 현 공항 확장에 쓰고 한 1조만 제주농민들 감귤산업 힘든데 투자하면 제주 경제 숨 좀 쉴 듯 합니다.
223.***.***.70

조천읍 2020-01-13 14:17:42
지금 제주공항 확장 충분하다고 합니다.
현대적인 시설 들여놓고 해태동산 밑 오일장 뒷쪽으로 공항 시설 더 늘릴 여지도 충분해요.
지금 제주공항 활용하면 될거를 괜히 공항을 더 짓겠다고 이 난리를 피워서 도민들 못살게구는지 모르겠네요.
제주공항 확장이 어느 만큼 가능한지 외국의
전문컨설팅 회사를 불러다가 검증해보면 답은 금방 나올듯 합니다.
223.***.***.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