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효 “비자림로 확장 공사 속개해야”
한국당 김효 “비자림로 확장 공사 속개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송당리사무소를 방문한 김효 예비후보(왼쪽). 제공=김효 예비후보. ⓒ제주의소리
최근 송당리사무소를 방문한 김효 예비후보(왼쪽). 제공=김효 예비후보. ⓒ제주의소리

제21대 총선 제주시 을 선거구에 출마할 예정인 자유한국당 김효 예비후보는 비자림로 도로 확장 공사에 대해 “찬반 양쪽 의견에 대해 공감하지만 현재의 진행 절차 등에 비추어 공사는 속개해야 할 것으로 본다”고 13일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최근 송당리를 찾아 “공사 추진을 놓고 지역 주민과 환경 단체 간 의견 대립이 첨예한 가운데 의견을 낸다는 것에 대해 부담스러운 것은 사실이지만 개인적 소견을 밝히는 것은 출마자의 의무라고 생각한다”면서 “비자림로 확장에 따른 환경적 피해가 크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지만 직접적인 당사자인 지역 주민의 안전 문제와 편의성도 그에 못지않은 공사 재개의 이유”라고 밝혔다.  

또 “제3자가 공익과 환경 보전을 내세워 당사자들이 겪고 있는 애로사항에 대해 참으라고만 하는 것도 무심한 처사”라며 “시작 단계가 아닌 중간 단계에서 공사를 중단하고 환경조사를 통해 재개 여부를 결정한다는 것도 향후 행정 절차상 문제가 될 수 있다”고 피력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번 비자림로 확장에 대한 문제가 애초 공사가 시작 전에 발생했다면 생각이 달라졌을지 모르지만 이제는 이 사업을 반면교사 삼아 더 이상 유사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처해 나가야 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공사 속개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전문꾼 2020-02-16 11:02:48
나도 매일 출퇴근 하지만, 도로도 파헤쳐지고 너무 협소하여 조속히 공사재개하여 도민안전에 심혈을 기울여야 함 ~ 뿐만 아니라. 아주 아름다운도로 ~ 기반시설이 잘돼야만이 안전에 대한 인프라구성과 협업할 수 있음 ~~일부 몰지각한 외부에서 들어온 전문꾼들이 여기저기 난립이 문제요 ~~ 언론기사 사진에 보면 그사람들이 그사람 ~~
39.***.***.36

하도리 아재 2020-02-16 04:35:49
제 2공항 확정되면 그때 해도 늦지 않았요.
거기 매일 출퇴근 할때마다 예쁜 숲길이 망가 지는거 보고
안타까워요.
제2공항이 생기면 수산리길과 번영로 사이에 있는 비자림 길을 확장하는게 맞는데 공항이 백지화 되면 굳이 도로를 넓힐 이유가 없어요. 겨울에 위험 하다고 하는데 방지턱이 좁은 구간에 6개 있어서 속도 감속해서 운전해야 하기 때문에 안전에 전혀 문제 없으며 인도가 없지만 그쪽으로 보행하는 사람이 거의 없어서 굳이 아름다운 숲길을 확장할 필요 전혀 없습니다.
21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