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 총학생회장 출신 ‘3인방’ 4.15총선 도전 희비 교차
제주대 총학생회장 출신 ‘3인방’ 4.15총선 도전 희비 교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갑내기 오영훈․위성곤 ‘재선’ 성공, 맏형 박희수 첫 본선무대 ‘낙선’

21대 국회의원 선거에 도전한 제주대학교 총학생회장 출신 ‘3인방의 희비가 엇갈렸다.

415일 치러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제주대학교 총학생회장 출신은 박희수(제주시 갑), 오영훈(제주시 을), 위성곤(서귀포시) 후보 등 3명이다.

3명 모두 최근까지 더불어민주당에서 한솥밥을 먹던 사이였지만 박희수 후보는 중앙당에서 송재호 전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전략공천하자 당을 뛰쳐나와 무소속 출마를 강행했다.

하지만 개표결과, 현역 국회의원인 오영훈위성곤 후보는 재선에 성공한 반면 셋 중 맏형인 박희수 후보는 4위에 그치며 낙선의 쓴 맛을 봤다.

셋 모두 제주도의회 의정경험을 디딤돌 삼아 여의도를 향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1986년도에 총학생회장을 지낸 박희수 후보는 지방의회가 부활한 1991년 첫 공직선거에 도전했지만 실패했다. 당시 나이가 28세에 불과할 정도로 일찍 정치에 뛰어든 셈. 4년을 절치부심한 그는 1995년 결국 의원배지를 다는데 성공한다. 최연소 지방의원 타이틀을 달았다.

이후 박 후보는 실패와 성공을 거듭하며 오뚜기라는 별칭을 얻는다. 2010년 지방선거 때 4선에 성공하며 제9대 제주도의회 후반기 의장을 지낼 때가 황금기라면 황금기다.

이번 4.15총선은 그의 10번째 공직선거 도전. 올해 초까지만 해도 분위기가 좋았다. <제주의소리> 등 언론4사가 119~21일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총선 여론조사 때가지만 해도 제주시갑 후보군들 중에서 1위를 차지했다.

그렇지만 중앙당에서 제주시갑을 전략공천 지역으로 분류하면서 스텝이 꼬이기 시작했다. 끝내 송재호 전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전략공천하자, 박 후보는 공천장을 도둑맞았다며 무소속 출마를 강행했지만, 유권자들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

오영훈 제주시을 선거구 당선인은 1993년도 총학생회장을 지냈다. 2004년 열린우리당 제주도당 창당에 참여했고, 강창일 의원 보좌관을 하면서 중앙정치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소위 몸빵을 뛰면서 정치수업을 받았다.

2006년 제8대 제주도의회에 입성했고, 9대까지 재선에 성공했다. 승승장구하던 그는 2012년 제19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국회 도전이라는 베팅을 하게 된다. 호기롭게 현역 김우남 의원에게 도전장을 내밀었지만 경선에서 패배하며, 좌절을 맛봤다.

4년 후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그는 경선에서 3선 김우남 의원을 꺾는 파란을 일으키더니, 본선에서는 출구조사 결과를 보란 듯이 뒤집고 역전승을 일궈냈다.

그 때 맞붙었던 상대가 당시 집권여당이던 새누리당 부상일 후보다. 4년만에 성사된 리턴매치에서는 부 후보를 여유있게 따돌리며 재선에 성공했다.

서귀포시 선거구에서 당선된 위성곤 당선인도 총학생회장 출신이다. 1991년도 총학생회장 당시 4.3진상규명 투쟁 및 제주도개발특별법 반대투쟁으로 도민사회에 청년리더로 눈도장을 확실히 찍었다.

대학졸업 후 서귀포신문 창간에 참여했고, 2006년 지방선거에서 서귀포시 동홍동 선거구에서 첫 의원 배지를 단 후 내리 세 번 당선됐다.

4년 전 치러진 제20대 국회의원 선거 때는 운동권 선배인 문대림 전 제주도의회 의장(JDC 이사장)을 경선에서 꺾더니, 본선에서는 당시 집권여당이던 새누리당 강지용 후보마저 누르며 여의도 입성에 성공했다.

이번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검사장 출신인 미래통합당 강경필 후보를 누르고 선수를 ‘2으로 쌓으며 더 큰 정치를 향한 발판을 구축했다.

제주도의회를 접수(?)한 뒤 여의도 정치에 도전한 제주대 총학생회장 출신 3인방. 이 중 2명은 유권자의 선택을 받았지만 1명은 다음을 기약해야 하는 신세가 됐다.

한편 제주대학교 출신 1호 국회의원 타이틀은 김우남 전 의원이 가지고 있다.

* 여론조사 관련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 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모슬포 2020-04-17 10:07:13
듣보잡 지방 삼류대 출신들이 서울가서 어지간히 명함이나 내밀겠다?
112.***.***.64

제주시민 2020-04-16 14:31:52
민주당 국회의원을 선택하면 불쌍한건가? 제주도민이 그렇게 우습나? 민주당이나 후보들이 잘하는건 아니다. 근데 그 대안으로 새누리당 한나라당 후예인 미래통합당을 선택할 줄 알았나? 뭘 한게 있는데? 4.3 특별법 개정에 앞장 섰나, 도민복지나 환경보전에 앞장섰나? 그저 건설, 개발만 외치면 도민이 손 들어줄줄 아나보지요. 관광객 전용 공항을 성산에 조기개항 해야 한다고 한 정책의 후진성이 문제죠. 도민들 삶의 질에는 관심이 없어요. 누가 불쌍한지도 모르는 통합당 사람들 ㅉㅉ
118.***.***.175

불쌍한 제주도민들.. 2020-04-16 11:29:08
속아도 또 뽑았으니 잘못된 선택의 책임은 고스란히 도민이 감내해야...
제주의 앞날이 걱정된다.
초선 때도 도지사 알기를 우습게 알았는데 재선 되었으니 얼마나 더 심할지 우려스럽다.
61.***.***.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