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26번 확진자 출입 호박유흥주점 업주 ‘고발’ 방침
제주도, 26번 확진자 출입 호박유흥주점 업주 ‘고발’ 방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유흥업소 1165곳 출입자명부 미작성 등 방역수칙 이행여부 단속
26번 확진자, 출입자명부 작성 협조하지 않은 사실 확인 땐 고발 방침

제주도가 26번 확진자가 출입한 한림읍 소재 호박유흥주점 업주를 역할조사에 지장을 초래한 책임을 물어 고발키로 했다.

아울러 도내 유흥주점 등 코로나19 고위험시설을 대상으로 전자출입명부 작성 등 방역수칙 이행 여부를 집중점검, 미이행 시 시정명령 및 고발 등의 행정조치를 내릴 방침이다.

제주도는 최근 서울 광진구 20번 확진자의 3차 감염자인 제주 26번 확진자가 한림읍 소재 호박유흥주점을 출입하면서 수기 출입명부·QR코드 전자출입명부에 명단을 작성하지 않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도내 모든 유흥시설을 대상으로 전자출입명부 작성 여부를 집중 점검한다고 23일 밝혔다.

도내 유흥주점 694(제주시 449, 서귀포시 245), 단란주점 469(제주시 331, 서귀포시 138), 클럽 2(제주시 2) 1165곳이 점검 대상이다.

전자출입명부는 코로나19 발생에 따른 역학조사 결과 유흥주점 등 집단감염 위험시설에 대한 방역관리 차원에서 출입자명부 허위 작성을 방지하기 위해 도입됐다.

앞서 제주도는 지난 5817개 합동점검반(제주시 12, 서귀포시 5)을 편성해 유흥주점·단란주점·클럽 등 도내 1165개소(제주시 814, 서귀포시 397)를 대상으로 현장점검을 실시한 바 있다.

주요 점검 사항은 전자출입명부 사용 여부 확인 방역관리자 지정 및 종사자 마스크 착용 여부 등이다.

제주도는 점검 과정에서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는 유흥업소에 대해서는 시정명령 및 고발 등의 행정조치를 내릴 방침이다. 1차 적발 시 위반사항에 대한 확인서를 받고 즉석에서 시정안내서를 발급하고, 2차 적발 시에는 고발 및 집합금지 조치 등의 내용을 홍보할 계획이다.

한편 제주도는 제주 26번 확진자가 출입한 호박유흥주점이 출입자명부를 작성하지 않아 역학조사에 지장을 초래함에 따라 업주를 고발할 방침이다.

또 제주 26번 확진자에 대해서도 출입자명부 작성에 협조하지 않은 사실이 확인될 경우 고위험시설 이용자 준수사항 위반으로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임태봉 제주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은 고위험시설에서 방역수칙 위반 사실이 확인되면 업주는 물론 이용자도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때와 장소를 떠나 방역수칙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2
ㅎㅇㅎㄶ 2020-07-24 15:53:36
요즘 손님 수가 얼마나 된다고 명부 없어도 출입자 명단 정보를 제공할 수 있었을텐데, 업주가 고의로 속였거나 방역당국이 역학조사를 제대로 하지 않은 거겠지
210.***.***.140

관련지역 공무원은 2020-07-24 14:09:18
중요한 시국에 사전에 재단속 하듯이 한번더 점검을 했어야 했다.
39.***.***.135

덩카 2020-07-24 10:43:16
요즘 사설 배드민턴장 보세요 사람들 미어터집니다
223.***.***.127

정의인 2020-07-23 21:15:03
헛점이 있는곳에 코로나가 꼭 있어
39.***.***.49

한림사람 2020-07-23 18:26:00
덧붙여.. QR코드는 정식영업시작 전 가오픈상태라 (사업자바뀐지 이틀됐었음) 수기로 받은 거래요. QR코드 못 받을 상황이라서 수기로 받은건데 무슨 처벌을 하신다는건지.. 관리부처에 문의하니 수기로 받으라고 해서 수기로 작성한 거래요!!
203.***.***.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