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의회도 ‘제주4.3특별법 개정’ 힘 보탠다
강원도의회도 ‘제주4.3특별법 개정’ 힘 보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혁동 의원, ‘4.3특별법 개정 촉구 건의안’ 발의…서울, 경기도의회에 이어 3번째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전국의 지방의회들이 힘을 보태고 있다. 서울시의회, 경기도의회에 이어 강원도의회까지 ‘4.3특별법 개정을 촉구하는 건의안 채택에 나섰다.

제주도의회에 따르면 강원도의회 교육위원회 김혁동 의원(더불어민주당, 태백2)제주4.3특별법 개정 촉구 건의안발의를 준비하고 있다.

이번 건의안은 지난 727일 오영훈 국회의원이 135명의 국회의원과 함께 공동 발의한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전부개정법률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건의안에는 제주4.3사건은 우리나라 현대사에서 국가 권력에 의해 자행된 최대 규모의 민간인 희생사건임에도 불구하고 이념 대립과 민족 분단의 현실 속에서 진상규명 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못한 상황에서, 피해자들에 대한 명예회복 및 보상 등을 통해 피해자들과 제주도민의 상처를 치유하려는 적극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히고 있다.

아울러 2000‘4.3특별법이 제정된 이래 대통령의 공식사과와 4.평화공원 및 평화기념관 설립 등 여러 의미있는 진전에도 불구하고 더욱 적극적이고 실효성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혁동 의원은 제주4.사건에 대한 아픔이 단순 제주라는 한정된 지역의 아픔이 아닌 우리 모두의 아픔이기에 조속한 진상규명과 피해자와 제주도민 등에 대한 명예회복 등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강원도의회가 제주4.사건이라는 아픔을 공감하고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한 노력에 함께해야 한다고 생각해 건의안 발의를 준비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타 광역자치단체와의 연대협력을 통해 제주4.3사건의 완벽한 해결을 이끌어 갈등과 반목의 역사를 넘어 통합과 평화의 시대를 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대표발의한 건의안은 9월에 개회되는 제294회 강원도의회 임시회에서 처리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산폭도 2020-08-27 15:33:02
1948년 6월19일
제주도 초대 성직자이며 안덕면 화순리 인성교회 담임인 이도종(李道宗) 목사가 납치되어

산폭도에게 피살 직전 그는 성경 찬송과 회중시계를 땅에다 놓고 ‘나는 이제 하나님 옆으로 가니 이것을 선물로 남긴다’며 생을 마감했으나

후일 생포된 산폭도에게서 이도종(李道宗) 목사의 회중시계를 발견하여 살해했다는 자백을 받아 피살을 확인.

이도종(1891~!1948. 6.19) 목사는 애월면 금성리 출신으로 그의 부친 이덕연(李德連. 1872~1950)은 조봉호 등과 함께 금성교회를 설립하였다. 이덕연은 본도 최초의 장로가 되었으며 조봉호는 1919년 독립희생회 사건으로 옥중 순국하였다.
125.***.***.18

산폭도 2020-08-27 15:26:13
1952년 산폭도들이 KBS 방송과장 등 직원을 납치, 죽창으로 찔러 죽였다

9월15일 새벽 1시30분 김창규등 40여명의 산폭도들은 광양에 있는
당시 HLKS
제주방송국(KBS 제주방송총국)을 습격하여 6명이 청사 안으로 진입,
야근 중인 방송과장 김두규 (金斗奎),

숙직원인 견습 직원 채종식(蔡鍾植. 18세)
,
사환 김석규(金錫奎.19세) 3명을 포박, 납치하여 조천 선흘곶 야산에서

발가벗겨 죽창으로 무참히 살해.
우리나라 방송 초유의 납치하여 죽창으로 무참하게 찔러 죽인 대사건.
125.***.***.18

산폭도 2020-08-27 15:24:51
1950년 『산폭도 사령관 김달삼 모가지 잘린 골』
3월20일 제주도 초대 산폭도 사령관으로 1948년 4월 3일부터 무자비한 습격으로
선량한 이웃을 살인, 약탈, 학교를 방화하는 등 천인공노할 범죄를 자행
하다가 월북한 김달삼(金達三) 이 1949년 8월 북한 강동정치학원 출신자
300명으로 구성된 제3병단을 이끌고 태백산 지구에 남파되어 유격대로
침투 활동 중 강원도 정선군 삼운리에서 국군 제185부대 수색대에 발견
전투 끝에 김달삼은 목이 잘린 시체로 발견.
강원도에는 긴 지명으로 알려진 『 김달삼 모가지 잘린 골 』이라는 지명이
있다. 강원도 정선군 여량면 봉정리에 있는 지명이다.
북한은 6·25 후 김달삼(본명 이승진)에게 국기훈장을 수여하고 북한 평양
신미동 애국열사묘역에 묘비를 세워 추모하고 있다.
125.***.***.18

산폭도 2020-08-27 15:19:11
내용도 모르면서 부조향식이니 그런 쇼는 하지마라

개정안 중 이 조항은 삭제되어야 한다

제주4.3사건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관한 특별법전부개정법률안 중

「 제14조(희생자 및 유족의 권익보호)
① 누구든지 공공연하게 희생자나 유족을 비방할 목적으로
제주4.3사건의 진상조사 결과를 부인 또는 왜곡하거나
제주4.3사건에 관한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여
희생자나 유족의 명예를 훼손하여서는 아니된다.」

이 조항은 제주4.3사건진상을 규명하려는 노력을 원천 차단하고학문적 연구나 순수한 비판까지 차단하는 규정으로 삭제되어야 한다.
12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