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도정, 선흘2리장 해임 무력화 배후”
“원희룡 제주도정, 선흘2리장 해임 무력화 배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흘2리 주민들 “이장해임 관련 도청 대책회의는 해임 무력화 시도” 주장

환경훼손과 행정 압력 등 각종 의혹과 논란이 불거진 제주시 조천읍 선흘2리 제주동물테마파크 관련 정현철 이장해임 건에 대해 제주도가 깊숙이 개입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선흘2리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는 31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28일 조천읍과 주민 간 면담 과정서 원희룡 제주도정이 이장해임 절차에 깊숙이 개입하고 있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제주도는 공식 사과와 관련 공무원을 징계하라”고 주장했다.

반대위는 “조천읍장은 28일 오전 10시로 예정됐던 면담을 전날 밤 연락해 도청에서 열리는 회의가 있다는 이유로 이날 오후 2시로 급히 연기했다”면서 “이유를 추궁하니 조천읍장은 제주도 특별자치행정국 공무원 등과 선흘2리장 해임 관련 대책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고 피력했다.

반대위에 따르면 조천읍장은 회의에서 ‘마을 여건 및 향약 규정의 절차 등을 감안해 2020년 9월 15일 이전까지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리의 공식적인 의견 제출을 요청하겠다’고 도에 보고했다.

반대위는 “이 같은 일은 람사르위원장 찍어내기 의혹에 이어 제주도가 선흘2리 정현철 이장의 해임절차를 무력화시키기 위해 개입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역설했다.

이어 “신임 조천읍장은 전임 읍장의 직권 해임절차를 뒤집고 규칙에 없는 해임 당사자인 정현철 이장이 위원장이 돼 개최하는 마을총회를 열어 주민 3분의 2 찬성으로 해임할 것을 요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 이장 해임 건은 지난 11일 조천읍사무소가 ‘제주특별자치도 이장·통장·반장 임명 등에 관한 규칙’에 의거 해임절차에 들어가 21일 공문에 의거, 완료된 일”이라며 “그럼에도 왜 방역지침을 위반하면서까지 이장해임 절차에 개입하고 해임을 무산시키려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19 확산 우려 상황서 수백 명이 모이는 총회를 열라는 것은 방역 규정을 정면 위반한 것이다”라면서 “이는 방역지침을 누구보다 잘 알고 따라야 할 기관장과 공무원이 규정을 위반하고 확산을 야기하는 위험한 결정을 한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반대위는 “원희룡 도지사는 이에 대한 진상조사와 관련 공무원 징계 절차에 착수하라”면서 “조치에 나서지 않는다면 선흘2리 주민들은 코로나 방역지침 위반 등으로 조천읍장과 자치행정국장 등 관련자들을 관계 기관에 고발하거나 감사를 청구하겠다”고 경고했다.

앞서 반대위와 마을 개발위원들은 지난 28일 오후 11시 30분부터 다음날인 29일 오전 5시까지 조천읍장실서 밤샘 농성을 펼친 바 있다. 새벽까지 이어진 논의 등 농성 끝에 조천읍이 9월 1일까지 이장해임과 관련해 결론을 지어 알려주겠다고 밝혀 일단락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도민 2020-09-01 15:39:50
에이구 구린내가 풀풀 원지사 제대로 했어야지 댓글 보니 돈 먹었다고 민심이 흉흉한데. 왜 리장에 목메지. 하기사 나눠먹은 동지라서 그런가?
116.***.***.189

코로나 2020-08-31 13:32:30
코로나19 상황에 저 인원이 읍사무소에 모인거 자체가
방역법 위반 아닙니까 ??
이 시국에 무슨 정신으로 저런 집단행동들을.
14.***.***.24

도지사님! 2020-08-31 11:02:11
마을에는 원희룡 제주도정이
사업자로부터 돈을 한보따리 받았다고 소문이 쫙입니다.
총회 결과에 불복해서 찬성하는 인사들이 현금을 쓰고 다니거든요
왜 압수수색에 횡령까지 한 이장을 이토록 비호하나요?
부끄러움이 없으면 당장 해임하십쇼!.
220.***.***.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