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생태계교란 논란 ‘핑크뮬리’ 갈아엎는다
제주시, 생태계교란 논란 ‘핑크뮬리’ 갈아엎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감] 안동우 시장 “행정이 식재한 2곳 최대한 빨리 제거…민간에도 협조 요청”

제주시가 최근 생태계 교란 논란이 있고 있는 핑크뮬리를 최대한 빨리 제거하기로 했다.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송창권 의원(외도이호도두동)19일 제주시 행정사무감사에서 안동우 시장을 상대로 한 정책질문을 통해 최근 생태계 교란 논란이 일고 있는 핑크뮬리가 제주시내에 식재된 현황을 파악하고 있느냐며 도마에 올렸다.

제주시는 민간에서 식재한 것 외에 행정에서 2곳(약 1320㎡)핑크뮬리를 식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에 안동우 시장은 저희 시에서는 2곳 정도로 파악하고 있다. 우리 정서에 맞지 않는 것 같아 조속한 시일 내에 제거 처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송 의원은 생태계 교란 논란에도 행정에서 (핑크뮬리 식재를) 조장한 측면이 있다. 공무원이 사진을 찍고 올린 경우도 있다면서 마침 제주시가 생태계 교란종 퇴치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만큼 최대한 빨리 대응했으면 좋겠다고 속도전을 주문했다.

안 시장은 지적한 내용들에 대해서는 전적으로 동의한다. 행정이 식재한 2곳에 대해서는 최대한 빨리 제거하겠다면서 다만, 민간에는 강제할 수 있는게 아니어서 가급적 빨리 제거될 수 있도록 조치(협조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그동안 나쁜걸 이용해서 많이 벌어먹었다. 2020-10-19 14:40:08
허가해준 공무원이 문제인가? 졸은 아니였을듯!
39.***.***.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