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 “지역화폐, 하나로마트 가능해야”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 “지역화폐, 하나로마트 가능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가 첫 지역화폐 ‘탐나는전’ 발행을 앞둔 가운데,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전농)도 농협 ‘하나로마트’를 탐나는전 사용처로 포함시켜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최근 탐나는전 사용처를 두고 농민 단체와 소상공인 단체가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하나로마트’가 논란인데, 농민 단체는 하나로마트를 탐나는전 사용처로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하고, 소상공 단체는 사용처에서 제외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제주도는 아직 하나로마트 포함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상황이다. 

전농은 12일 성명을 내고 “지역화폐는 모두 함께 잘 살기 위함이 목표이자 목적”이라며 하나로마트를 탐나는전 사용처로 포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농은 “탐나는전은 올해 200억원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발행 규모를 늘릴 예정이다. 도내 소상공 업체 4만8000여곳 중 70% 이상을 가맹점으로 확보하기 위해 11일부터 가맹점 모집에 나섰다”고 운을 뗐다. 

이들은 “제주도가 도심지 농협 하나로마트를 배제키로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농민들은 우려감을 감출 수 없다. 논란이 농민과 소상공인의 갈등처럼 비춰지고 있어 매우 우려스럽다”며 “경기 침체와 코로나19라는 악재가 쌓여 농민과 소상공 모두 어렵기는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전농은 “서로 힘을 모아 극복해야할 시기에 불필요하고 소모적인 논쟁으로 에너지를 낭비하는 것이 안타깝다. 논란을 야기한 제주도정은 지역화폐 도입 논란을 즉각 종결시켜야 한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 정부가 농업계만 특별 지원 정책에서 배제해 농민들은 큰 배신감을 느끼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설상가상으로 제주도가 추진하는 지역화폐도 하나로마트에서 사용하지 못한다면 박탈감과 분노는 하늘에 닿을 것이 분명하다”며 “제주도가 읍·면 하나로마트에서는 지역화폐를 사용가능토록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지역화폐라는 보편성과 사용 편의성 등을 고려하면 도시민에게는 또 다른 역차별로 작용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농은 “도심지 하나로마트를 사용처에서 배제하는 것은 어불성설일 뿐만 아니라 조삼모사 대책이다. 제주 경제를 상업과 농업으로 분리하는 것 자체가 위험한 발상”이라며 “소상공의 어려움은 농민도 익히 안다. 농민의 자녀도 어디선가 소상공으로 생계를 유지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전농은 “소상공을 위한 대책은 별도로 마련해 지원해야 마땅하다. 도민 모두가 골고루, 편하게 사용해야할 지역화폐를 두고 농민과 소상공인간 갈등을 유발하는 건 도민을 통합해야할 제주도정이 자신의 역할을 방기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전농은 “제주도가 전향적인 입장을 내놓을 것을 촉구한다. 지역화폐는 모두가 함께 잘 살기 위함이 목표이자 목적이다. 당초 지역화폐 도입 취지에 맞게 탐나는전이 대형마트와 사행성, 유흥업 등을 제외한 모든 사업장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최상위포식자 2020-11-12 23:28:02
농협 마트는 농민기반을이용하여 특혜를누려왔다.구멍가게나동네마트를불렉홀처럼 빨아왔다.거다공룡이다.견제가답인데 뭔또특혜에편승할려고 농민회가압장서나 다들앗이갔구나.
223.***.***.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