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영어도시 국제학교 추가 승인? “질 관리가 우선”
제주영어도시 국제학교 추가 승인? “질 관리가 우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행정질문] 이석문 교육감, 국제학교 설립 추가 승인 사실상 ‘반대’
20일 속개된 제주도의회 제389회 제2차 정례회 제5차 본회의에서 의원들의 교육행정질문에 답변하고 있는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제주의소리
20일 속개된 제주도의회 제389회 제2차 정례회 제5차 본회의에서 의원들의 교육행정질문에 답변하고 있는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제주의소리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제주영어교육도시 내 국제학교 추가 설립에 사실상 반대입장을 밝혔다. “현재로서는 양적 확대보다 질적 관리가 우선이다라는 입장이다.

이석문 교육감은 20일 속개된 제389회 제2차 정례회 제5차 본회의에서 양병우 의원(대정읍, 무소속)국제학교 추가 유치계획을 묻는 교육행절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양병식 의원. ⓒ제주의소리
양병식 의원. ⓒ제주의소리

앞서 양병우 의원은 대정읍 지역은 2006년 직전까지 인구감소지역 5위였지만, 영어교육도시 조성 이후 2405명으로 인구 증가 추세로 전환돼 지역 활성화에 도움이 되고 있다. 대정읍을 비롯한 인근 주민들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국제학교 추가 유치를 원하고 있다며 국제학교 추가유치에 대한 교육감의 견해를 물었다.

이에 이석문 교육감은 영어교육도시를 설계할 때 학교수를 예측하고, 그 예측에 맞춰 부지를 확보했다. 그런데 지금은 당시 통계수치와 많이 다르다. 당시 통계가 다소 부풀려진 측면이 있다며 그 근거로 당시 유학 추정 인원이 75% 정도 줄었다는 점을 들었다.

이 교욱감은 한쪽에서는 양을 확대하라고 하는 반면 또 다른 한편에서는 질 관리를 강화하라고 주문한다“10년이 됐는데도 (국제학교) 충원율이 80%를 넘기지 못하고 있다. 국제학교와 관련해서는 질적 관리가 최우선이다라고 추가설립에 부정적 견해를 피력했다.

이 교육감 또 추가설립에 따른 위험요인으로 육지부 경제자유구역 내 국제학교를 꼽기도 했다.

이 교육감은 현재 경제자유구역에도 국제학교가 있다. 최초 내국인 입학비율이 기본 30%, 자자체 결정권한 20%까지 합쳐 50%까지 가능한데, 언제 100%로 갈지 모른다국제학교가 제주만 갖고 있는 제도가 아니다. 정치권 이해관계에 따라 얼마든 확대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교육청은 승인권밖에 없다. 고려해야 할 요소가 충원 가능한가, 재정이 지속적으로 가능한가 인데, 지난번 심사에서는 대부분 부적격으로 취소가 됐다견해 차이가 있고, 방향성에 대한 이견도 있지만, 제주만의 제도가 아닌 점, 당초 설계 계획에 비해 유학수요가 큰게 줄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추가승인에 대해서는) 신중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양병우 의원이 보충질문까지 하며 설립요건을 갖춘다면 추가 설립을 승인할 것이냐며 다그쳤지만, 이 교육감은 국제학교 교육의 질이 떨어지지 않도록 모든 것을 동원해 노력하겠다질 관리에 방점을 찍고, 추가승인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유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3
문대탄 2020-11-22 14:51:35
이석문은 영어교사인데, 실력이 없어서 밀려났던 인간이다. TOEIC점수 밝혀 보라.
이석문은 제주교원노조 부위원장 시설 (당시 위원장은 이용중 선생님) 외국인학교 설립에 반대했고 동료 노조원은 공청회에서 마이크를 빼았고 단상을 점거하여 깽판놨다.
영어교육도시가 이처럼 성공하자, 그는 교육감이 되어 장점을 배우겠다고 했다. 그러나 장점을 모방하지도 못했다.
충원율이 80%라는 것은 교육의 질 지표가 아니다.
그가 망치고 있는 공립학교들의 교육의 질은 어떤가 살펴 보라. 읍면으로 가면 영어 수학 교과서를 이해하는 학생이 10%가 안 된다. 소화하지 못하고 따라갈 수 없어서, 길고 지루한 공부시간을 바로 앉아서 눈 뜨고 졸고 있어야 하는 것이 많은 학생들의 교육현실이다. 모두가 행복해? 이 자슥아.
61.***.***.60

주제에 2020-11-22 13:16:53
어쩌다가 줄 잘잘탄 주제에 외국 명문학교 커리쿨렴을 질 운운하면서 웃기는건 새로운 코미디인가?
39.***.***.75

개미농장 2020-11-22 12:08:14
교육감이 교육적 질이 떨어지고 과연 우리나라 교육의 질은 어떤지..국제학교에서 배울것은 없는지를 고민해야 하는데 교육감 질이 떨어지네..
다음은 낙선이오. 백퍼....
118.***.***.245

대포토박이 2020-11-22 11:55:11
국제학교 대부분이 정원이 찬 상태고 한두개 학교만 정원이 80수준이다. 이건 학교의 운영을 맡고있는 외국인 경영진글의 문제이기때문에 제주도와 교육감이 언급할 사항이 아니다. 그리고 정원이 미달인 학교도 해를 거듭할수록 점점 정원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 정원이 다차서 학생을 더이상 받지못하고 있는 학교들까지 정원미달인 학교와ㅜ같이 묶어서 평가하는건 교육감으로서 현장 사정을 몰라도 너무 모르네.. 지척에 있는 학교의 사정도 파악못하는 정도의 업무파악능력에 어떻게 교육감에 앉아 있는지.. 참 대단하시네. 무슨 능력이신지...
220.***.***.249

도민 2020-11-22 11:37:45
좌파 교육감 저놈 쫒아내라.
멀쩡한 외고 날려버리고 이젠 국제학교도 없앨려고 한다.
공부하러 제주도까지 오는데 얼마나 고맙냐??
이젠 단순 학교가 아니라 하나의 관광 상품이 된 국제학교인데 그걸 왜 반대해..
182.***.***.200